8일(현지시간),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소집한 대북제재 관련 유엔 안보리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러시아가 ‘은행 부문’에서의 제재 해제를 요구했다"며 "(그러나) 북한의 위협은 그대로이므로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이날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무엇을 원하는지 알게 됐다”고 의미심장한 말로 서두를 열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러시아가 왜 이런 시도를 하는지도 정확히 알고 있다"며, "그런 일이 벌어지도록 두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러시아는 대북 제재와 관련한 논의를 위해 이날 안보리에 비공개 회의를 요청한 바 있다.

이에 헤일리 대사는 "미국은 북한 측과 대화를 하고, 미.한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등 지금까지 북한에 많은 ‘당근’을 줬지만 북한은 제재 해제를 정당화할 어떤 것도 하지 않았다"며 "따라서 미국은 ‘채찍’을 거두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헤일리대사는 또 "안보리 결의는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로 인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을 구체적으로 다루는 방식으로 구성돼 있으나 이러한 위협은 그대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무기 실험 중단이 충분한 조치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어 헤일리 대사는 "북한의 무기 관련 시설이 그대로 있으며, 사찰단이 핵과 탄도미사일 시설을 확인하는 것도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런 일이 계속 벌어지는 한 미국은 현상을 유지할 수밖에 없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는 북한으로부터 환심을 사려는 시도를 하고 있으며, 이미 (제재 관련) 속임수를 쓰고 있기 때문에 제재 해제를 논의하고 싶어한다"면서 대북제재 완화를 요구하고 있는 러시아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 노동자 고용과 불법 정제유 공급, 금융 분야에서의 활동 등 러시아의 제재 위반 사례를 나열하기도 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작고 미미한 전략은 북한의 현존하는 실제 위협을 바꾸진 못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현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미국이 북한의 인도주의에 대한 제재를 막고 있는 게 아니라, 북한 주민들에게 혜택이 가지 않는다면, 어느 것도 하지 말자는 게 미국의 목표"

한편, 헤일리 대사는 "과거 북한에 행해진 인도주의적 노력이 주민들이 아닌 권력자와 정권으로 향했다"면서 미국이 대북 인도주의에 대한 제재 유예 조치를 막고 있다는 지적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인도주의적 노력이) 제 역할을 못하고, 우리가 바라는 대로 주민들에게 (혜택이) 가지 않는다면, 어느 것도 하지 말자는 게 미국의 목표"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헤일리 대사는 또 "미국은 점검을 하고 있으며, 인도주의적 활동이 다른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확실히 하기 위해 기술적인 면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약품과 생명 구호품은 이미 허가를 했다"면서 "만약 이런 것들이 다른 목적 혹은 다른 방향으로 사용된다면 시간을 두고 점검을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