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남북정상회담 평양 옥류관 만찬 당시 모 기업 총수가 냉면 사리를 추가로 시키자 리선권은 웃으면서 “뭘 하신 게 있다고 더 드십니까?”라고 말한 사실이 MBC를 통해 전해지면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앞서 리선권은 대한민국 재벌 총수들과 같이 식사하는 자리에서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라는 발언으로 국가 모욕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2일, MBC에 따르면, 당시 리선권은 삼성 이재용 부회장, SK 최태원 회장, 구광모 LG 회장을 포함해 6명과 한자리에 앉았다.

당시 같은 자리에 있던 한 참석자는 측근을 통해 MBC 취재진에게 모 기업 총수가 냉면 사리를 추가로 시켰다. 그걸 본 리 위원장이 웃으면서 “뭘 하신 게 있다고 더 드십니까?”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참석자는 당시 상황을 리선권이 다소 이죽거리는 느낌이라 적절치 않은 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회담 첫날부터 대기업 총수들에게 계속 대북 투자 요청을 하는 상황이어서 농담으로 받아들였지만, 그 순간 분위기가 어색해진 건 사실이라고 기억했다고 이 참석자는 전했다.

대한민국 천안함을 폭침시킨 북한 살인마가 대한민국 사람들에게 훈계를 하고 있다니 도대체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참 이 헛웃음이 나오는 상황을 접할 대한민국 장병과 그 부모들의 속은 얼마나 썩어 문드러질까?

갈아마셔도 분이 풀리지 않는자가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라는 이상한 직함을 달랑 달고 대한민국과 평화를 논하고 있다. 도대체 대한민국은 어디까지 양보해야하며 얼마나 더 참아야 하나?

역사적으로 평화협정이나 조약따위가 지켜진 사례는 거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헤벌레 하고 있는 무리들을 보고 있자니 눈 앞이 깜깜하다. 불과 몇년전까지 대한민국 군인을 죽이며 무력도발을 서슴치 않았던 자들과 평화를 이룰 수 있을거라 믿는 이들이 있어 대한민국의 미래는 너무나도 밝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