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글로벌 보안회사 파이어아이는 "올해 대한민국 주요 기업과 금융·정부·공공기관의 서버에서 북한의 라자루스(일명 히든 코브라)를 포함한 북한 해커 조직 4곳이 해킹 공격을 가한 흔적이 발견됐다"며 "이달 8일에도 북한의 해킹 공격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이 해빙 무드 속에서도 지속적으로 대한민국 기업과 공공기관, 금융기관을 상대로 해킹 공격을 시도했다는 것이라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파이어아이에 따르면 올 한 해 대한민국 내 활동이 포착된 북한 해커 조직은 '라자루스', '템프허밋', 'APT(지능형지속보안위협·Advanced Persistent Threat)38'과 'APT37'이다. 이들 4개 조직은 서로 다른 해킹 프로그램을 사용해 각기 다른 임무를 수행했다.

에릭 호 파이어아이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 사장은 "최전방 GP(감시 초소)를 철거하며 남북이 평화 무드인 것과 달리, 사이버 공간은 결코 평화롭지 않다"며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현재 진행형이고 갈수록 고도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APT37은 주로 한국 정부와 군대를 상대로 한 해킹 활동에 집중한 것으로 파악됐다. APT38은 올해 1~5월 국내 금융기관에서 자금을 탈취하려는 시도를 여러 차례 반복했다가 이달 초 다시 활동을 재개했다.

또 다른 조직 템프허밋은 4~9월 방위산업체, 에너지 관련 기관에 악성 코드를 대대적으로 살포하는 역할을 맡았다. 라자루스는 도로·발전소와 같은 주요 기관 시스템에 해킹 프로그램을 심어두는 데 집중했다. 남북 관계가 세계적 이슈로 떠오르면서 중국(2개), 러시아(2개), 이란(1개) 조직도 국내에서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 본사를 둔 파이어아이는 기업과 공공기관 전용 보안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는 기업으로 포브스 선정 2000대 기업 중 절반이 이 회사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기업이다.

북한의 어떤 해커 조직은 대한민국 정부와 군대를 상대로 공격을 시도했고, 또 금융기관을 상대로 돈을 훔치려 했다. 그리고 북한의 또 다른 해커 조직은 대한민국의 방위산업체, 에너지 관련 기관에 악성 코드를 살포하기도 했다.

이와중에 DMZ 지뢰제거, GP 북한 대비 불리하게 파괴, 대한민국 자금만 퍼붓는 남.북 철도연결, 한.미 군사훈련 중지가 말이된다 생각하는가? 요즘 평화에 치우친 나머지 대북 안보관은 너무 허술하다.

설마 요즘 세상에 '빨gang이'가 어딧냐고 할텐가? 내가 정확히 대답해 주겠다. 청와대에도 있고, 대한민국 군대에도 있고, 대한민국 재계에도 있고, 대한민국 정치계에도 있고, 대한민국 연예계에도 있고, 노조는 물론이고, 각 계 어느 곳이든 없는 곳이 없다.

그래도 문재인을 변호하고 싶은가? 그렇다면 그의 이율배반적인 행위를 먼저 들여다 보라. 위 사실이 증명하듯 북한은 끊임없이 대한민국을 노리고 있는데, 문 정부는 평화를 외치며 북한에게 아가페적인 사랑을 요구하고 있다. 과연 이 평화가 지켜지겠나? 곰곰히 생각해 보길 바란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