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씨에게서 대선 전 간담회 명목으로 200만원을 받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계좌를 추적하다가 송 비서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회장이었던 고(故) 강금원 회장의 시그너스컨트리클럽 측으로부터 매달 약 300만원씩 총 2억원 정도를 급여 명목으로 받아간 것으로 밝혀졌다고 중앙일보가 단독으로 입수해 전했다.

특검팀은 이 돈이 불법 정치자금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팀은 전날 송 비서관을 소환하기 전 시그너스 측으로부터 송 비서관의 급여와 보험, 근무 내역에 관한 자료를 확보했다. 현재 시그너스 공동대표는 강 회장의 부인과 아들이다. 시그너스 측에 따르면 송 비서관은 2011년부터 2016년경까지 충청북도 충주에 있는 시그너스의 웨딩사업부 이사로 재직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비서관을 지냈다. 2012년 8월 사망한 강금원 회장과도 각별한 사이로 알려졌다. 

해당 기간 송 비서관은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경상남도 양산시 지역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2012년 19대 총선과 20대 총선에선 경남 양산시에 민주당 공천을 받아 잇달아 출마했고 모두 낙선했다. 시그너스의 웨딩사업부 이사로 재직하며 양산에서 원외 정치인으로 정치 활동을 한 것이다.

요약하자면 송영무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 회장이었던 강금원 회장의 컨트리클럽에서 매달 약 300만원씩 총 2억원 정도를 급여 명목으로 받았는 데, 그 시점은 2012년 19대, 20대 총선 기간이었고 경남 양산시에 민주당 공천을 받아 잇달아 출마했지만 모두 낙선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송 비서관은 양산에서 모두 다섯번 출마해 낙선했고 경제적으로 여의치 않았던 상황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정도면 정황상은 물론이고 증거도 확실. 진술만 받아내는 수준인데 슬슬 깨끗한 척하는 그쪽으로 수사를 확대해야 되지 않겠나? 적폐청산이 아니라, 적폐양산 중이신 그분들도 꼭 파야 될 것 같다.
  1. 진주모폐지운동본부 2018.08.14 13:05 신고

    다시말하면 원외로 민주당 소속의 당원일때 감금원회사에 이사로 재직중이었고 한달 월급 3백만원이었다는거.. 근데 이게 뭐가 문제지?? 이사치고 월급이 너무 적긴하네..

  2. 박사모 특검하라 2018.08.15 02:34 신고

    제목쓰는 꼬라지봐라,,정당하게 일하고 받은돈을 정치자금으로 물타기하는 쓰레기이난들아 밥은쳐먹고사냐

  3. 적폐반전 2018.08.15 22:02 신고

    진짜적폐가 어느집단인가?
    모조리잡아다가 곤장하루 500대씩
    치고공밥 먹여줘야한다
    곤장치는 기계만들어 교도소에
    납품바랍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