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강용석(49)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여성 비서관 5명이 만난 사진을 두고 “청와대는 미국 백악관에서 포맷을 수입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청와대가 지난 22일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여성 비서관들 사이에 앉아 취임 1주년을 맞아 발간된 영문 연설집에 서명하고 있다. 

이를두고 강 변호사는 “쇼를 하다 하다 레퍼토리가 떨어지니 이제 이런 것까지 따라 하냐. 이런 마당에 무슨 중국 TV에서 한국 예능 프로그램을 베꼈니 뭐니 할 것도 아니지 않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강 변호사는 “더 기막힌 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함께 있는 여성들은 2002년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전사한 존 챕먼 미 공군상사의 어머니·부인 그리고 두 딸”이라며 “트럼프는 존 챕먼의 옛날 사진에 사인을 해주는 것이다. 그러니 여성들이 감회에 젖어 사인하는 장면을 바라보는 것도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과 대통령이 전사한 아들·남편·아버지를 16년 후에도 기억해 백악관에서 기념식을 하기 바로 전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사인을 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변호사는 “문 대통령을 둘러싸고 있는 여성들은 무엇이냐”며 “설정 사진 찍으러 모인 여직원들 이상도 이하도 아닌데 체격이나 키까지 트럼프 사진과 비슷하게 맞췄다. 사진만 베끼지 말고 저런 사진이 나오게 된 맥락과 철학을 모방한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산화한 마린온 헬기 참사 유가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저런 사진을 연출했다면 비록 연출이라고 하더라도 앞장서서 손뼉을 쳤을 것”이라며 “어쨌든 이걸 보니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은 벼 이삭 패기 전에 관둬야 할 듯 하다”고 덧붙였다.
  1. 개작두 2018.08.26 05:08 신고

    대통령이 이모양이니
    나라꼴이

  2. 윤박 2018.08.28 18:21 신고

    누가 누굴 따라 한 것인지 이미 올린 시간때문에 다 들어 났다는 기사도 있습니다. 그래서 비판 글 올린 분은 이미 자삭하셨고요.

  3. 윤박 2018.08.28 19:48 신고

    누가 누굴 따라 했다는 이야기 보다는 글을 쓴 본질이 뭔지 궁금해서 그럽니다.
    그냥 문이 먼저 그리고 트럼프가 나중 이면 그냥 그런, 그냥 우연의 일치 이고, 예 정말로 우연의 일치 일수 있지요. 하지만 트럼프가 먼저 이고 문이 나중 이면 무조건 문이 트럼프 따라 한거?
    비판도 좋지만 그게 뭐든 그 기준이 항상 일관적이야지요?
    그리고 자기 귀에 조금이라도 거슬리는 말은 다 dog shouting? 으로 들리시나봅니다. 참 신기한 귀를 가지셨군요?

    • 진주모 진주모 2018.08.29 18:03 신고

      근데 왜 ㄱ소리를 지껄였지? 너는 트럼프가 따라했다면서?ㅋㅋ 백악관이 늦었다면서?ㅋ 아니네? 그리고 설정샷이 팍팍 티나는 게 문제지

  4. 윤박 2018.08.29 18:04 신고

    그게 제 기준 입니다. 님과 똑같은.
    그리고 제가 똑 같은 기준으로 이야기하니까 다 barking으로 들리시고 님께서 그리 이야기 하면 다 이유가 있고 정당하다 주장하시나요?

    • 진주모 진주모 2018.08.29 18:06 신고

      뭔 개소리지?ㅋ 위에 청와대가 먼저 올렸다면서? 사실은 백악관이 먼저 올렸자너?ㅋ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