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8월 15일 대한민국 건국절을 기념하는 경축사를 공개했다. 내용은 이렇다.


‘대한민국 건국절’
 
마이클 R 폼페오
국무장관
워싱턴 DC
2018년 8월 13일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국민을 대신하여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전해드립니다.
 
우리는 여러분들께서 8월 15일 대한민국의 건국일을 기념함에 있어서, 민주주의와 자유, 인권과 법치주의를 향한 여러분들의 헌신이야말로 오늘날 여러분들의 성공의 토대가 되었음을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치들이 바로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보를 진전시키고자 함에 있어서 양국의 긴밀한 인적 연대, 강력한 경제적 유대관계 그리고 보다 확장된 글로벌 파트너쉽과 더불어 우리를 결속시켜 주는 것입니다. 우리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벽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지속적 조율에 있어 이러한 우리의 굳건한 동맹관계 유지를 위해 헌신할 것입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최고의 행운이 있기를 바라며, 함께 긴밀한 협력을 해나가기를 기대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1945년 일제로부터 해방된 8.15 광복절을 뜻하는 National Liberation Day 또는 Independence Day가 아니라, 명백히 1948년 8.15 대한민국 건국일을 뜻하는 The Republic of Korea's National Day 라는 제목을 적었다.
 
대한민국에서 문재인 정권과 우파 진영이 건국절 논란으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미국 정부는 대한민국 건국 70주년을 인정하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 남다른 의미가 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전부터 대한민국의 건국은 1919년 상해임시정부가 수립된 날인 1919년 4월 11일 혹은 4월 13일이라고 주장해왔다. 

이러한 주장의 근본적인 이유는 종북 주사파들과 이해관계 때문이다. 주사파 입장에서는 1948년 수립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채택한 대한민국을 부정해야만 한반도에서 유일한 합법정부는 김일성이 세운 북조선인민민주주의공화국이라고 주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주사파의 주장과 반대로 1919년을 대한민국 건국 시기로 보면 1945년 해방이 될 때까지 수많은 독립투사들의 항쟁은 물론 바로 그 자신들이 ‘항일무장투쟁의 전설’ 이라 주장하는 김일성 빨치산의 활동의 근거조차 완전히 무너진다.

이제와서 다시 건국절 논란에 불을 지피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얻고자 하는 건 뭘까? 알 수 없는 집착에 더 의문점만 늘어간다.
  1. 고로 2018.08.16 16:14 신고

    이승만이 대한민국이란 나라를 만드는 바람에 장군님이 이고생이잖아~~~~~ 1948건국을 부정해야하는 숭고한 사명이 촛불에겐 있단 말이다~~~

  2. 2018.08.16 17:47

    비밀댓글입니다

    • 2018.08.17 18:50

      비밀댓글입니다

  3. 지장보살 2018.08.16 20:42 신고

    이런 ♩♫♩♫새끼들아 ♫♩♩♩소리 씨부리지말고 이북으로 가서살아라

  4. 기득권적폐청산 2018.08.16 21:47 신고

    낮은단계 연방제ᆢ
    슬슬 시동걸고 있는거 같던데요
    추미애도 중국식 사회주의가
    좋겠다는 식의 얘기도 했다하고
    주사파가 청와대 주요요직을
    차지 하고 있는이상
    문재앙이 그들의 꼭두각시가 되서
    나라를 사회주의쪽에 가깝게 만들겁니다
    반드시 탄핵으로 끌어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내주위 한사람이라도
    문재앙정부에 속지 않도록
    일러주셔야 합니다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문재앙정권은 꼭 국민의 힘으로
    끌어 내립시다

  5. 한석봉 2018.08.18 21:34 신고

    진 짜 이상한 새끼들이야

  6. 한석봉 2018.08.18 21:36 신고

    대한민국 의 건국일은
    1948 . 8. 15 이다
    멍청한 문 디놈아


3일, 문화역서울 284(옛 서울역사)에서 열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이 함께 3·1 운동 100주년(2019년)을 기념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힌 반면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일'은 언급하지 않아 좌.우 갈등이 재점화될 전망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거듭 대한민국 건국(建國) 시점을 1919년 임시정부로 규정했지만,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로써 우파.좌파 간 대결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3·1운동으로 분출된 민족의 역량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으로 이어졌다"며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일이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의 토대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저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 기념사업 추진을 논의했다"며 "'판문점 선언'에도 그 취지를 담았다"고 했다. 또 "남과 북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함께 공유하게 된다면 서로의 마음도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며 "추진위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을 구상해 달라"고 했다. 정부는 북한과 함께 안중근 의사의 유해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뤼순 감옥 인근을 수색하는 방법 등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판문점 선언엔 문 대통령이 언급한 '3·1운동 남북 공동 기념사업 추진'은 명시돼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 당일) '도보다리 대화'에서 직접 김정은 위원장에게 아이디어를 제시한 것"이라며 "당시 실무 협상 단계에선 논의되지 않아 판문점 선언에 그 내용이 구체적으로 담기진 않았다"고 끼워 맞추듯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격려사에서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은 언급하지 않았다. 우리 정부가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강조할 경우 남북 간 정통성 문제가 불거질 것을 우려해 제외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유는 북한도 정권 수립일을 같은해인 1948년 9월 9일(9·9절)로 규정하고 있고 올해 70주년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출범한 기념사업 추진위는 대통령 직속 자문위원회로 지난 1월 3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설치됐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한완상 전 통일·교육부총리를 공동 위원장으로 하고 정부·민간위원 60여 명이 위촉됐다. 추진위와 정부는 조만간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한 남북 간 실무 대화에 착수할 예정이다.
  1. 주소리 2018.07.04 16:25 신고

    좌우파간의 갈등이 점화 되겠네요ㅠㅜ
    북한은 이제 다른명칭으로 우리와 다른 사람이라고 규정이 되어 말하는게 진짜 평화를 위한 방법이라는 인식이 퍼지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