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남경필 캠프 김우식 대변인은 “2번 남경필 후보의 포스터를 누락시킨 후 1번 이재명 후보 포스터만 두장 연달아 붙인 사진이 제보됐다. 남 후보의 포스터를 3번 자리에 배치한 경우도 발견됐다”며 “상식적으로 단순 실수라 볼 수 없는 명백한 고의적 행위”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이같이 밝히면서 남경필 캠프 측은 “선거 벽보가 바꿔치기 됐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고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에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미 경기도 선관위의 한 직원은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는 트윗에 ‘좋아요’를 눌러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고도 밝혔다.

또 이재명 캠프 선거사무소 개소식 후 이어진 술자리에서 현금이 오간 사건을 전하며 “‘캠프 관계자가 관련된 정황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서둘러 꼬리를 잘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선관위는 왜 이 같은 벽보 바꿔치기가 일어났는지 철저한 진상 규명과 함께 관련자 문책에 즉각 나서라”며 “남경필 캠프는 경기도 선관위의 편향된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 선관위는 “선거 벽보를 붙이는 작업 과정에서 실수가 일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1. 2018.06.02 23:51 신고

    넘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