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 의혹과 관련 2년 전 주진우 기자와의 대화 내용을 공개한 뒤 "협박 문자에 시달리고 있다"고 적었다.

이날 공 작가는 "이 밤 협박과 저주를 단 문자들이 계속 온다"면서 "난 말을 전달했고 당신들이 지지하는 그분이 가져오라는 증거가 내겐 없다"고 적었다

이어 "그런데 왜 집요하게 날 공격하는가. 뭐가 그리 자신들이 없으신가"라면서 "김부선씨가 느꼈을 공포가 이해가 된다. 나에게도 이러니 당사자에겐…"고 적어 협박에 시달리고 있음을 알렸다.

공 작가는 8일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트위터에 "제가 이재명 후보나 김부선 씨를 잘 모르면 발언하면 안 되나요?"라며 "검찰이 범죄를 은폐할 때 피의자를 모르면 그런 검찰은 고발해서도 안 되나요? 위안부 할머니 개인적으로 몰라도 나가서 시위하고 그랬는데"라고 글을 남겼다.

앞서 최 전 의원은 JTBC '뉴스현장'에 출연해 공 작가가 이 후보의 스캔들 의혹과 관련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을 언급하며 "공 작가가 이재명 후보와 김부선 씨를 직접 아는 것도 아닌데"라며 "공 작가는 나름의 정의감, 여성에 대한 연민으로 (글을 올렸다고) 볼 수 있는데 일단 상황이 복잡하고 바라보는 유권자들 입장에서는 너무 계속되니까 조금 진력이 나는 느낌"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