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공지영 작가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 의혹과 관련 2년 전 주진우 기자와의 대화 내용을 공개한 뒤 "협박 문자에 시달리고 있다"고 적었다.

이날 공 작가는 "이 밤 협박과 저주를 단 문자들이 계속 온다"면서 "난 말을 전달했고 당신들이 지지하는 그분이 가져오라는 증거가 내겐 없다"고 적었다

이어 "그런데 왜 집요하게 날 공격하는가. 뭐가 그리 자신들이 없으신가"라면서 "김부선씨가 느꼈을 공포가 이해가 된다. 나에게도 이러니 당사자에겐…"고 적어 협박에 시달리고 있음을 알렸다.

공 작가는 8일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트위터에 "제가 이재명 후보나 김부선 씨를 잘 모르면 발언하면 안 되나요?"라며 "검찰이 범죄를 은폐할 때 피의자를 모르면 그런 검찰은 고발해서도 안 되나요? 위안부 할머니 개인적으로 몰라도 나가서 시위하고 그랬는데"라고 글을 남겼다.

앞서 최 전 의원은 JTBC '뉴스현장'에 출연해 공 작가가 이 후보의 스캔들 의혹과 관련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을 언급하며 "공 작가가 이재명 후보와 김부선 씨를 직접 아는 것도 아닌데"라며 "공 작가는 나름의 정의감, 여성에 대한 연민으로 (글을 올렸다고) 볼 수 있는데 일단 상황이 복잡하고 바라보는 유권자들 입장에서는 너무 계속되니까 조금 진력이 나는 느낌"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8일, 공지영 작가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 씨의 스캔들 의혹에 대해 페이스북에 남긴 글을 삭제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공지영 작가는 트위터를 통해 “누군가가 제가 (이 후보 스캔들 의혹 관련)글을 내리고 튀었다라는 말을 조직적으로 퍼뜨린다고 한다. 왜들 이러냐. 당당하게 팩트로 겨루자! 좀 쪽팔리게!”라고 적었다.

이어 “기사까지 났다고 언론사에서 전화 왔다. 무섭다. 뭐가 두려워 이 비겁한 짓들을(하고 있나)”라고 덧붙였다. 또 "끔찍하다. 이게 뭐냐?”고 학을 뗐다. 

앞서 이날 여러 매체는 공 작가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올렸던 2년 전 주진우 기자에게 들었다며 올린 '이재명, 김부선 스캔들' 폭로글을 삭제한 후 심경 글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가짜 계정으로 누군가가 (공지영이 올린)글을 잘못 올린 것이라고 사과를 한 것 이다. 보도 이후 공 작가는 누리꾼들에 뭇매를 맞기도 했다. 

역시나 이는 오보로 드러났다. 이날 오보를 낸 한 매체는 "공지영이 페이스북 계정을 복수로 운영하는 사실을 미처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 한 곳 계정만을 토대로 작성한 것으로, 다른 계정 확인 결과 관련 글을 삭제한 것이 아니므로 전문 취소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정보도 역시 오보였다. 공 작가는 복수의 계정을 운영한 적이 없다.

이와 관련, 공 작가는 해당 계정을 언급하며 “이 계정을 페이스북에 가짜라고 신고 좀 해달라. 저는 검색이 안된다”며 “제 (페이스북)계정은 ‘jiyoung gong’이다. 어째야 되나”라며 누리꾼들에게 가짜 계정에 대한 문제 해결을 호소하기도 했다. 

앞서 공 작가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년 전 어느 날 (이 후보와 김 씨의 스캔들이)사실이냐고 하니까, 주진우 시사IN 기자가 ‘우리가 막고 있어’하고 대답했고, 저는 솔직히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기분이 든 걸 기억한다”며 “이 후보는 모든 걸 부인하고 있었고, 김부선 님은 허언증 환자에 관종으로 취급받고 있는 분위기였다. 이건 아니다 싶어 주변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했다”는 글을 남겼다. 이 글은 공 작가가 잘못 적은 것도 아니며 삭제 하고 사과한 것도 아닌 일관된 공 작가의 주장이 담긴 글이며 jiyoung gong 에 여전히 남아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