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VOA(미국의소리)는 북한 잠수함들이 최근까지 동해 잠수함 기지를 활발하게 드나드는 모습이 민간 위성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VOA는 '구글 어스'를 통해 함경남도 신포 인근 마양도 잠수함 기지를 살펴본 결과 북 잠수함 여러 척이 기동한 흔적이 관측됐다고 전했다. 마양도는 신포에서 동쪽으로 약 2㎞ 떨어진 곳으로 동해 최대의 북 잠수함 기지가 있는 곳이다.

지난 8월 27일 '프랑스 국립연구원(CNES)'과 '에어버스'사가 촬영한 위성사진에서도 마양도 부근에 75~76m 길이의 잠수함 2척과 30~32m급 잠수함 2척이 정박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0여m 길이의 잠수함은 북한의 주력 구형 잠수함인 로미오급(1800t급), 30여m 길이의 잠수함은 상어급 소형 잠수함(330t급)으로 각각 추정된다.

VOA는 "마양도 전체로 볼 때 잠수함이 많을 때 30척가량, 적을 땐 20척 남짓"이라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마양도에서 북 잠수함들이 기동훈련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6월 촬영된 '디지털글로브'의 위성사진에는 마양도 내 군 부대 연병장으로 보이는 곳에서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 주변에 많은 인파가 몰려 있는 장면도 확인됐다.

이렇듯 북한은 잠시라도 군사 훈련을 게을리 한 적이 없고, 여러 저명한 언론사 또는 국영기관을 통해 그 모습이 수차례 포착됐다. 그런데 평화라는 설탕 발린 떡에 침을 질질 흘리고 있는 자들은 대체 뭔가? 더군다나 삼자들도 이렇게 예의주시하고 있는데 밀접히 관련된 당사자들이 말이다.

엊그제 문재인 대통령이 새로 임명한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대한민국에 절대 불리한 GP11개를 파괴하기로 합의했다. 이쯤되면 문재인 정부는 바보거나, 이 땅에서 공산주의를 꿈꾸는 진짜 공산주의자들이 아닌지 합리적인 의심이 필요한 때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