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현지시간), 12일 열리는 미북 정상회담에 두고 미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ABC’ 방송의 ‘This Week’ 프로그램과 가진 인터뷰에서 "미국은 북한에 대해 평화 아니면 전쟁이란 두 가지 선택 방안만이 남아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미북 정상회담에서 3가지 결과를 예측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미국과 북한이 서로 승리하는(win-win) 평화, 북한 정권을 완전히 파괴하고 무력으로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을 중단시키는 것, 또는 미국이 과거처럼 굴복하는 것을 궁극적으로 예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굴복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결국 유일한 선택 방안은 '평화 아니면 전쟁'"이라고 말했다.

또 그레이엄 의원은 "민주당 상원의원 여러 명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 정권이 핵무기와 미사일을 검증할 수 있게 폐기하지 않으면 대북 제재를 해제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한 것을 자신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필요할 경우 민주당 의원들은 무력 사용 승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협상 노력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그레이엄 의원은 "무력 승인을 포함하는 의회의 초당적 지지 서한이 훨씬 더 신뢰를 가질 것"이라며 "외교가 실패할 경우 민주당과 공화당은 이런 무력 방안을 테이블 위에 올릴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는 절대로 좋은 합의를 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그레이엄 의원은 이후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정권이 지난 30년 동안 해왔던 시간 끌기 방식은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2020년 전에 끝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미 공군 대령 출신인 그레이엄 의원은 최근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북한 문제 해법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등 소통을 유지하는 소수 의원 중 한 명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