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국회사무처와 의원회관을 압수수색해 '드루킹' 김동원씨와 공모 의혹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고 있는 김경수 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하던 PC를 확보했으나, PC가 복구 불가능한 수준으로 포맷된 것으로 확인됐다.

즉, 김씨와 김 지사의 공모 관계를 입증할 수 있는 핵심 단서가 완전히 폐기된 셈이다.

김 지사 측은 “국회의원직을 그만 둘 때 국회에서 요구하는 절차에 따라 PC를 제출했을 뿐 PC저장 내용을 의도적으로 삭제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를두고 야권에선 "앞서 ‘드루킹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이 특검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김 지사의 전 컴퓨터를 확보할 수 있었다면 이런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경찰이 정권 눈치를 보며 미적대던 사이 김 지사에게 불리한 수많은 증거들이 사라졌다”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 ㅇㅇ 2018.08.02 17:15 신고

    완전 최악이네요. 문정권0.0;

  2. 고로 2018.08.02 19:48 신고

    증거인멸 완료했으니 이제 김어준 주진우 같은 전문가 투입해서 새로운 "진실"을 만들어가믄 된당 ㅋㅋ

  3. 강종백 2018.08.02 20:24 신고

    세상 일은 그리 쉽게 숨겨지지 않습니다. 그러기에는 너무 많이 노출되었습니다. 김경수는 문 정권과 함께 국민의 저항에 부딪혀, 차라리 죄에 대한 법의 심판을 받는 거 이상으로 힘들 것입니다. 짧은 봄을 뒤로하고 고난의 행군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아무도 그 끝을 예측하기 힘듭니다.

  4. 나그네 2018.08.03 11:31 신고

    어이없네요...너무비교 되네...박영수 특검때하고 용두사미로 마무리 되겠지요...

  5. 李振豪 2018.08.03 16:29 신고

    과연, 국회의원과 도지사를 하였고 하고있는 인격체가 뭐가 잘못했으며 숨겨야 할 일이 있어 증거물을 이렇게 박살내어야 했을까 ?
    초등생들에게 물어봐도 그 예상을 촉촉하게 답할것이다.


2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드루킹' 김동원씨가 벌인 댓글조작과 관련해 공범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집무실과 관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특검팀은 정우준 검사 등 검사와 수사관을 경남 창원으로 보내 김 지사 집무실과 관사에서 하드디스크 등 디지털 자료와 각종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다. 

앞서 특검은 지난 30일에도 관사와 집무실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에서 한 차례 기각한 바 있다.

한편 김 도지사는 때마침 휴가를 가 또 다시 의혹을 받고 있다. 관련 기사엔 "여론전을 벌이는 건가?", " 지난번에 법원에서 기각시켜 시간 벌더니 이번엔 휴가 갔네", "허 특검은 노회찬처럼 자살 못하게 빨리 구속 시켜 철저히 조사해라" 등 특검에 힘을 실어주는 댓글들을 주를 이뤘다.

앞서 특검은 김 지사를 드루킹의 댓글조작 혐의 공범으로 판단하고 그간 참고인이었던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그리고 한국일보에 따르면 특검은 댓글조작 공모뿐만 아니라 6ㆍ13 지방선거와 관련한 선거법 위반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김씨(드루킹)로부터 ‘김경수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 고로 2018.08.02 14:51 신고

    김경수의원님은 자살당하지 마세염~~~

  2. 여산 2018.08.03 11:30 신고

    감히 어떻게 여론조작으로 민심을 왜곡 선거에서 승리하겠다는 생각을 했을까!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사실상 정치쿠데타가
    아닌가요!

9일, 서울지방경찰청은 드루킹 최측근 인사가 보내준 파일들을 정밀 분석한 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에 대한 통신영장 및 금융계좌 압수수색영장 재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경찰은 김 후보에게 전달할 명목으로 돈을 낸 경공모 회원 200여 명을 전수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최근 경찰은 드루킹 최측근 인사의 신병 확보를 위해 체포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에 경찰이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자 최측근이 경공모 활동의 세세한 부분까지 기재된 파일 등을 임의 제출해 이를 토대로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한 모 전 보좌관에게 흘러간 500만원의 전달 경로와 관련, 경찰은 “경공모 회원인 ‘성원’이 지난해 9월 말 경기도 고양의 한 참치집에서 드루킹·파로스 등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특히 “성원 등은 조사 과정에서 ‘일본 오사카 총영사 직에 대한 인사청탁 건의 진행 상황 파악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며 돈을 줬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번 경찰이 고려중인 김 의원 압수수색 재신청에 대해 한 부장판사 출신의 대형로펌 변호사는 “구체적인 모금 액수와 명단, 김 후보에게 전달됐다는 간접 진술이 있다면 계좌추적 영장 청구와 발부 요건은 충족한 셈”이라고 말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