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국회사무처와 의원회관을 압수수색해 '드루킹' 김동원씨와 공모 의혹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고 있는 김경수 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하던 PC를 확보했으나, PC가 복구 불가능한 수준으로 포맷된 것으로 확인됐다.

즉, 김씨와 김 지사의 공모 관계를 입증할 수 있는 핵심 단서가 완전히 폐기된 셈이다.

김 지사 측은 “국회의원직을 그만 둘 때 국회에서 요구하는 절차에 따라 PC를 제출했을 뿐 PC저장 내용을 의도적으로 삭제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를두고 야권에선 "앞서 ‘드루킹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이 특검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김 지사의 전 컴퓨터를 확보할 수 있었다면 이런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경찰이 정권 눈치를 보며 미적대던 사이 김 지사에게 불리한 수많은 증거들이 사라졌다”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 ㅇㅇ 2018.08.02 17:15 신고

    완전 최악이네요. 문정권0.0;

  2. 고로 2018.08.02 19:48 신고

    증거인멸 완료했으니 이제 김어준 주진우 같은 전문가 투입해서 새로운 "진실"을 만들어가믄 된당 ㅋㅋ

  3. 강종백 2018.08.02 20:24 신고

    세상 일은 그리 쉽게 숨겨지지 않습니다. 그러기에는 너무 많이 노출되었습니다. 김경수는 문 정권과 함께 국민의 저항에 부딪혀, 차라리 죄에 대한 법의 심판을 받는 거 이상으로 힘들 것입니다. 짧은 봄을 뒤로하고 고난의 행군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아무도 그 끝을 예측하기 힘듭니다.

  4. 나그네 2018.08.03 11:31 신고

    어이없네요...너무비교 되네...박영수 특검때하고 용두사미로 마무리 되겠지요...

  5. 李振豪 2018.08.03 16:29 신고

    과연, 국회의원과 도지사를 하였고 하고있는 인격체가 뭐가 잘못했으며 숨겨야 할 일이 있어 증거물을 이렇게 박살내어야 했을까 ?
    초등생들에게 물어봐도 그 예상을 촉촉하게 답할것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