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한계레신문이 보도한 일명 '김병기 자녀 취업 갑질’ 의혹에 대해 "적폐 세력이 자신을 음해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4년 김 의원의 아들은 국정원에 지원했다가 신원조사 단계에서 불합격했다. 그런데 국정원 출신인 김 의원은 국정원에 '아들의 낙방이 부당하다'는 의견을 전달했고, 국정원 내부에서는 불합격 처분 취소 여부까지 검토됐다. 결국 김 의원의 아들은 국정원 응시 네 번째 만인 2016년 10월 경력직 공채로 합격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같은 해 6월 국정원을 소관기관으로 둔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된 뒤, 2014년 공채 당시 아들이 탈락한 것과 관련해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을 인사기록에 남겨달라’며 시정을 요구했다고 한겨레신문은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아들의 탈락은 ‘신판 연좌제’로 이미 유명한 사건”이라며 “국정원의 개혁에 저항하는 적폐세력이 강고하다는 방증”이라고 반박했다. 또 자녀의 채용 과정 전반에 대한 국정원의 공식 답변을 요청했다.

이날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최종면접 합격 후 신원조회에서 탈락한 것은 아버지 때문에 불이익을 받은 ‘신판 연좌제’이며 2017년 국정감사에서 서면질의한 내용은 아들에 관한 내용이 아닌 국정원의 누적된 병폐에 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서면으로 질의했던 내용은 국정원 채용비리 의혹 예산 부적절 사용 내역 박근혜 정부 예산 유용 의혹 국정원법에 규정된 직무이탈자에 대한 징계 여부 국정원개혁 T/F에서 발표한 적폐 사항 15건에 연루되었거나 연루되었다고 의심할 만한 직원에 대한 관리 등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보도대로라면, 국정원의 2014년과 2017년의 신원조사 중 하나는 잘못된 것”이라며 “아들이 2017년 임용당시에 결격사유가 있었음에도 채용되었는지, 또 국정원이 임용과정에서 아들에게 특혜나 편의를 제공했는지 공식 발표해달라”고 요청했다. 국정원이 조사에 응하지 않으면 감사원에 정식 감사를 청구하겠다고도 했다.

특히 해당 내용을 언론에 제공한 내부 직원을 향해 김 의원은 “악의적으로 왜곡된 정보를 누설한 직원을 반드시 찾아내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국정원 개혁에 저항하는 세력들을 발본색원하지 않으면 이들은 또다시 독버섯처럼 되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1. 신광혜 2018.07.11 17:43 신고

    어디기사에서 나경원의원의 딸이 뭔 여대 장애인 특별전형 갑자기만들어낸 특혜의혹이 있다고 나오던데...
    이건 특혜정도가 쨉이안되네요 ㅋ

  2. 여산 2018.07.11 17:49 신고

    속담에 똥싼 놈이 성질낸다는 말이 있지요!

  3. 요원009 2018.07.12 11:14 신고

    김병기 지가 적폐네 ㅋㅋㅋ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