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전 11시, 주한 미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종북(從北)성향 단체 ‘백두칭송위원회’는 "미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님의 서울방문을 가로막고 있다", "김정은이 말한 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따라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에 논란을 더하고 있다.

이날 백두칭송위와 국민주권연대, 위인맞이환영단 소속 회원들은 "역사적인 김정은 국무위원장님의 서울방문이 2018년 연내에 진행되지 못한 가장 큰 원인은 대북제재로 남북의 화해와 단합을 사사건건 가로막고 있는 미국 때문"이라고 밝혔다.

연대발언에 나선 김수근 위인맞이환영단 단장은 "북한이 뭘 잘못했는데 제재를 당합니까"라며 "상식적인 시각에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한 것처럼 미국은 안 하나. 북한만 제재대상이 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주장했다.

이미 지난해 11월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결성식에서 김 단장은 "나는 공산당이 좋아요. 여러분도 곧 좋아하실 겁니다"라고 외쳐 물의를 빚었다.

이들은 김정은이 말한 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종북성향 단체 회원들은 김정은 신년사에서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는 대목을 인용했다.

김한성 한국대학생진보연합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부 역시 미국의 눈치를 보며 남북관계에서 수동적인 자세를 계속하는 한 남북관계 개선은 어렵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며 "당장 대북 특사를 보내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열던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 대한민국에서 왜 공산당 선전까지 허락해야 하나? 아무리 대부분의 자유가 허락된다한들 체재 전복까지 꾀하는 무리들도 두고 봐야되나? 자유대한민국을 수호하시는 재판관님들은 이것들을 왜 가만히 보고만 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이뿐만이 아니다. 반미 감정을 일으키고 있는 백두머시기들이 문재인은 김정은의 말을 순순히 따르란다. 더이상 말해 무엇하나 싶을 정도로 빠른 법적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
  1. danmon 2019.01.10 14:12 신고

    ♫♪♫♬를 북으로 가라!


14일, 한국갤럽이 실시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호감도 조사에서 '호감이 가지 않는다'(59%)가 '호감이 간다'(24%)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특히 대학생의 경우엔 호감도가 7%에 불과했고 비호감이 88%에 달했다.

연령별로도 20대에서 호감도가 13%로 가장 낮았고 비호감이 71%로 가장 높았다. 이렇듯 20대에서 김정은 비호감도는 극명하다. 이는 최근 일부 대학생이 김 위원장 환영단을 출범하고 북한 선전 매체가 "김 위원장 환영 열풍이 남쪽을 강타했다"고 선전하는 것과 전혀 다른 수치다.

또한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종전선언, 평화협정 전환 등 남북 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앞으로 잘 지킬 것으로 보는가'란 질문에는 '그렇지 않을 것'(45%)이 '잘 지킬 것'(38%)보다 많았다.

해당 여론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003명을 상대로 실시한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5%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고).
  1. 그림자 2018.12.19 09:39 신고

    인간백정김정은 애기는 꺼내지도 마시요 토나와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