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실험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해당 매체들은 북한이 실험한 구체적인 무기 종류는 밝히지 않았다. 김정은이 북한군의 무기 실험을 현장에서 지도한 것은 지난해 11월 29일 보도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 1년 만이다.

중앙방송은 이날 "(김정은이) 국방과학원 시험장을 찾으시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하셨다"며 "우리 당의 정력적인 영도 아래 오랜 기간 연구 개발 되어온 첨단전술무기는 우리 국가의 영토를 철벽으로 보위하고 인민군대의 전투력을 비상히 강화하는 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우월하고도 위력한 설계상 지표들을 모두 만족시킨 최첨단 전술무기 시험은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해당 무기의 위력을 보고 "우리 국방과학자들과 군수노동계급이 나라의 방위력을 높이는 데서 또 하나 커다란 일을 해 놓았다"며 공로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오늘의 이 성과는 당의 국방과학기술 중시 정책의 정당성과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우리의 국방력에 대한 또 하나의 일대 과시로 되며 우리 군대의 전투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이라고 했다.

남.북 정상회담? 판문점 평화 선언? 이렇게 김정은이 평화에 반하는 행동을 하고 있는데도? 그리고 북한은 분명 먹을 것도 부족할 만큼 제재로 힘들어하고 있는 상태가 아니었던가?

무기를 만들 자금은 어떻게 마련한 건가? 최근 문재인 정부의 수상쩍은 행동과 지금의 상황이 퍼즐처럼 맞아들어가고 있는 듯해 불안하다.

문재인 정부의 DMZ 지뢰제거, GP 불리하게 파괴, 남북 경협, 최전방 미군 철수가 득보단 독이될것만 같다. 상황이 이런데도 저들이 또 평화를 팔아먹을 생각을 하니 끔찍하다. 자, 이번엔 어떻게 변호할텐가? 해보시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