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에 따르면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최근 유엔총회에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남북,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과 관련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날 킨타나 보고관은 지난 19일 배포한 '북한 인권 상황 보고서'에서 "판문점 선언과 (6·12) 미·북 공동성명 어디에도 인권 관련 용어가 포함되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킨타나 보고관은 또 "평화·안보·비핵화 의제를 구성하는 일부로서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기를 강력하게 바란다"며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지속 가능하고 포괄적인 평화협상을 보장하는 길이지, 협상에 걸림돌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18~20일 남북 정상회담 때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엔 북한 인권 문제가 담겨 있지 않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 보고서에서 우리 정부가 최근 탈북 북한 식당 여성 종업원들에게 여권을 발급한 데 대해선 높게 평가했다. 그는 "(나는) 이들 여성과 그 가족의 권리를 존중하는 데 최대한의 우선순위가 부여돼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고 강조했다.
  1. 고로 2018.09.27 07:40 신고

    촛불정신은 문재인대통령님이 장군님을 잘 모셔야 한다는데 있지 북한 주민 인권을 챙기라는데 있진 않거든요!!

  2. 오월에 2018.09.28 12:22 신고

    촛불정신은 닥그네가 최순시리랑 국정농단 국민기만한거에 일어난거야. . 순시리가없음 발표문한나도 읽지못하는 ♩♬♩대통 끌어내린거라고. .통일대박이라던 그네는 좋아할텐데. 댓글알바들아. 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