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현지시각), 미국의소리(VOA)는  "북한 평안북도 영변군 고성리 인근의 군사훈련장에 들어선 용도불명의 대형 건축물이 한국 계룡대 본청 건물과 비슷하다는 분석이 나왔다"며 "몇 년 전 북한이 청와대 모형을 만든 뒤 포격 훈련을 진행했는데 이번에도 같은 의도로 만든 것인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앞서 VOA는 지난 12일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랩스(Planet Labs)'의 위성사진을 살펴본 결과 영변의 군사훈련장에서 3~4월 건축물 지반이 다져지고 5월 건축물이 올라서기 시작해 7~8월 지금의 형태가 갖춰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VOA가 지난 12~13일 위성전문가들에게 여러 장의 위성사진 분석을 의뢰한 결과 이들은 영변의 건축물이 형태, 외형, 주변 도로에서 계룡대 본청 건물과 비슷하다는 감식결과를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영변의 군사훈련장에 들어선 건축물은 팔각형 안쪽 대형 중심부로 4개의 구조물이 이어진 모습이다. 상공에서 4개의 대형 공간을 확인할 수 있으며 외벽 색깔, 층층이 길게 늘어선 형태로 만들어진 창문들도 비슷한 모습이다. 계룡대도 같은 형태로 지어져 있다.

주변 도로 모양도 비슷하다. 계룡대 본청의 경우 큰 팔각형 도로가 둘러싸고 있고 건물 바로 앞에는 긴 육각형 도로와 그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도로들이 이어진 모습인데, 영변의 건축물 주변 도로도 동일한 형태로 만들어져 있다.

크기른 제외한 모든게 계룡대 본청과 흡사하다. 실제 계룡대 본청은 폭이 150m인데 북한 군사훈련장의 건축물은 약 42m로 전체 크기가 3배가량 차이난다. 영변 건축물이 계룡대를 본떠 만든 건물이라면 계룡대의 '축소판'인 셈이다. 

VOA에 따르면 위성사진 분석가이자 군사전문가인 미국 스탠퍼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의 닉 한센 객원연구원은 "영변의 건축물은 계룡대 본청 건물 모형"이라며 "모든 게 매우 비슷하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성분석가인 데이비드 슈멀러 CNS 연구원은 "훈련용 건물을 실제보다 작게 만드는 건 흔히 볼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

북한은 2016년 평양 남쪽의 한 포격훈련장에 청와대 모형을 만든 뒤 군사훈련 중 무너뜨린 바 있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수석연구원은 "군대가 모형 건물을 지어놓고 훈련하는 것은 전혀 이상할 게 없으나 북한이 계룡대 본청 모형을 표적으로 만든 것은 '판문점선언'과 '평양선언'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판문점 선언에 분명히 남.북 적대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하지 않았나? 문재인 정부는 김정은의 심기를 건드릴까봐 북한 인권 등 북한 3대의 실체를 알리는 대북전단을 날리는 것은 제재하면서 왜 이러한 행위는 다 눈감아 주는건가?

앞서 NYT는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를 인용해 북한 내부에 13곳의 미신고 미사일 기지가 가동되고 있다고 밝히자, 문재인 정부는 "이미 (오래전부터)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도 했다.

그렇다면 알고있었으면서 왜 이러한 사실을 덮어둔 채 평화라는 명목 좋은 구실만 내세운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렇듯 문재인 정부만 알고, 대한민국 국민들은 모르는 사실이 더 있는가? 있다면 먼저 대한민국 정부의 이름으로 떳떳히 밝히시길 바란다. 또 뒤늦게 변명하는 식으로 비춰져 뒤통수 얻어 맞게 마시고...


13일,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 NK는 북한이 최근 "서해 해상분계선을 목숨 걸고 지키라"는 내용의 긴급 지시를 해군사령부에 내려보냈다고 보도했다.

이날 북한은 '변함없는 우리의 서해 해상분계선' 등의 표현을 사용해 북한이 평소 주장해온 '경비계선'을 강조한 것으로 보이며, 이는 북한이 NLL(북방한계선)을 인정했다는 청와대의 발표와는 전혀 달라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데일리 NK는 북한 내부 소식통이 "지난 3일 새벽 해군사령부 참모부에 '서해 해상분계선을 철옹성 같이 지키라'는 긴급 지시가 내려왔다"고 전했다. 이 지시엔 '그 어떤 적들의 해상 침공도 즉시 단호히 짓부셔 버려야 한다' '현재 조성된 북남 평화 분위기에 절대로 귀 기울이지 말아야 한다' '해상전투 경험이 풍부하고 실지작전 판단과 지휘가 우수한 지휘 성원들을 함장·편대장들로 우선 배치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이날 "북한 평안북도 영변군 고성리 인근의 군사훈련장에 용도가 불분명한 대형 건축물이 들어섰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 건축물은 8각형 모양으로 폭은 약 40m, 높이는 10m 안팎이다.

미국 스탠퍼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의 닉 한센 객원연구원은 "(이 지역에) 처음으로 온전하게 보이는 건물이 들어섰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주변에 탱크 여러 대가 발견된 적이 있다는 점에서 표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구조물일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이와중에 대한민국 국방부는 DMZ에 지뢰제거하랴, GP를 불리하게 파괴하랴 정신이 없다. 이뿐만인가? 청와대는 북에 귤 200톤을 퍼준 뒤 문자로 언론에 알렸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은 모 방송에서 방탄소년단 평양공연을 추진하겠다고 떠들었고, 검찰 조사를 받고 계신 원희룡 제주지사는 뜬금없이 제주도 백록담에 김정은 전용 헬기장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지껄였다.

그리고 13일 NYT는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를 인용해 북한 내부에 13곳의 미신고 미사일 기지가 가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는 "북한이 이 미사일 기지를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없다. 북한이 기만한 적이 없다"고 옹호성 입장을 밝혔다.

이를두고 청와대는 "이미 (오래전부터)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도 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3일(현지시간) 발표와도 일치한다. 그렇다면 이미 알고 있었는데 눈감고 있었단 말인가? 무엇을 위해? 북한은 평화와 정반대로 미사일을 만들고 있었지만 문재인 정부는 이 사실을 가린채 평화만 앞세워 남.북과 관련된 일을 모두 추진시켰다.

같은날 국방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18일 평양 남.북 정상회담 때 순안공항에 도착한 공군 비행기가 언론에 알려진 것(3대)과 달리 4대인 것으로 드러나 또 한번 퍼주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북한은 여느 때와 다르게 전시 훈련을 동원했고, 때 이른 전시 예비식량을 징수했다. 또 북한은 "남북 평화 분위기는 무시하고 NLL을 목숨걸고 지켜라"라고 했다는데 대한민국은 알 수 없는 평화에 취해 덩실덩실 춤만 추고 있다. 부디, 자신도 개. 돼지였던 때를 상기시키며, 옆에 개.돼지들을 꾸짖지만 말고 타일러 깨워 주라. 내부의 적이 들끓고 있다. 지금은 대한민국을 지킬 하나가 더 필요한 때다.


13일, 청와대는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북한 내부에 13곳의 미신고 미사일 기지가 가동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북한이 이 미사일 기지를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없다. 북한이 기만한 적이 없다"고 옹호성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귤 200t을 북에 퍼준 것,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방탄소년단 평양 공연 추진, 제주도 김정은 전용 헬기장 건설 추진, GP를 불리하게 파괴 한 것 등 퍼주기 논란을 넘어 이제는 문재인 정부가 북의 대변인 되기를 자처하고 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CSIS에서 낸 보고서의 출처는 상업용 위성에서 나왔는데 한미 정보 당국은 군사용 위성을 이용해 훨씬 더 상세하게 파악하고 있으며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칫 알고 있었는데 눈감고 있었다는 것이란 의혹을 불러 일으킬 수도 있는 발언이다. 또한 국민들에게 사실을 가린채 평화만 앞세웠다는 비판도 피해갈 수 없다.

해당 보고서에는 삭간몰 기지를 포함해 북한 내부에 20여개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미신고 미사일 기지 중 적어도 13곳을 확인했으며, 이들 기지가 잘 유지·가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삭간몰에 있는 미사일 기지라고 하는 것은 단거리용으로 스커드와 노동,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이나 IRBM(중거리탄도미사일)과는 무관한 기지"라고 밝혔다. 어쨋든 북은 평화와 반대되는 행위를 몰래 하고 있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김 대변인은 또 "기사 내용 중에 '기만'이라는 표현이 있는데 북한이 이 미사일 기지를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없다"며 "미사일 기지를 폐기하는 것이 의무조항인 어떤 협상도, 협정도 맺은 적이 없다. 이걸 기만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 보도한 기자를 비판하고 오히려 북한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이다.

또 김 대변인은 "오히려 이러한 미사일 기지가 있다는 것 자체가 협상을 조기에 성사시켜야 할 필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알 수 없는 소릴 하기도 했다. 

보고서에 '미신고'라는 표현이 나온 것에도 "신고를 해야 할 어떠한 협약도 협상도 현재까지 존재하지 않고 신고를 받을 주체도 없다"며 "이러한 북한의 위협을 없애기 위해 북미대화를 비롯한 협상과 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이렇듯 김 대변인은 끝까지 북한의 입장에서만 대변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7일,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당국이 이달부터 협동농장들로부터 전시식량을 징수하기 시작했다고 현지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매번 2호미 징수는 늘 있어왔던 일이지만, 이번엔 시기가 이르다는 지적이다.

이를 뒷받침하듯 RFA는 "올해는 탈곡이 끝나기도 전 농장에 내려와 잡도리하는 것"이라고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RFA는 "이달 초 중앙에서 전민 무장화, 전국 요새화라는 방침 아래 전시태세 훈련을 다그치고 있다"며 "다음달까지 각 공장 종업원들은 교대로 훈련소에서 훈련 받아야 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훈련 또한 매번 있어왔고, 소위 '꼼수'로 빠질 수 있었지만 이번엔 예외없이 강제 적용됐다.

이렇듯 북한 당국의 수상한 행동으로 한반도에 전운이 감도는 가운데 대한민국 육군은 시범철수 대상인 11개 GP(감시초소)의 병력과 장비 철수가 완료됨에 따라 12일부터 GP 시설물 철거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과연 문재인 대통령은 무엇을 생각하고 북한에 대한 어떤 믿음을 가지고 있길래 이같은 북한의 소식에도 아랑곳하지 않을까? 어쨋든 앞으로 북한의 도발이 있거나 또는 큰 혼란을 야기시키는 행동(전쟁)이 있을 시, 이같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행위를 상기시키길 바란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