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문재인 정부가 통계청장을 입맛대로 교체한 것을 두고 2006년 노무현 정부 당시 유진룡 문화부 차관 경질 사례가 회자됐다.

당시 노무현 정부는 유 차관에게 아리랑 TV 사장 선임을 청탁했으나, 유 차관은 “너무 급이 안 되는 사람이다”며 거절했다.

이후 양정철 당시 노무현 정부 홍보기획비서관이 나서 재차 부탁했지만 유 차관은 “차라리 나를 자르라”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결국 유 차관은 6개월 만에 경질됐는데, 이 과정에서 당시 유 차관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실(노무현 정부) 인사가 전화를 걸어와 ‘배를 째달라는 말씀이시죠? 예, 째드리지요!’라고 협박했다”고 폭로해 파장을 일으켰다. 마치 조폭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하는 폭로였다.

이는 14개월만에 문재인 정부가 경질시킨 황수경 전 청장의 사례와 매우 비슷하다.

지난 27일 유 청장은 이임식에서 “통계가 정치적 도구가 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임식 후엔 언론사 기자에게 “제가 그렇게 윗선의(문재인 정부) 말을 잘 들었던 편은 아니었다”라고도 했다. ‘중립적으로 일했는데 입맛에 안 맞는다고 내쳤다’는 항명성 발언이었다. 

이릍 두고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28일 “아예 정보를 대놓고 조작하거나 전부 바꾸겠다는 것”이라며 “왜곡된 정보로 정부 스스로 위로할 수는 있지만, 현상을 이길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1. ㅎㅎ 2018.08.31 12:53 신고

    잘못된 코드인사의 정형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