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교통공사 내부 문건을 확인한 결과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지난달 '노사 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평양 지하철과 교류 사업 추진'등을 포함한 148가지 요구 조건을 공사 측에 제시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이는 어처구니 없는 요구안으로 보인다. 이유는 교통공사의 권한 밖에 있는 일을 협상 요구안에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이렇듯 노조는 임금인상 요구를 넘어 정치적 간섭도 서슴없다. 노조를 두고 "빨갛다", "북한과 연결된 조직", "간첩", "귀족노조" 등 좋지 않은 소리가 흘러 나올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노조는  '중학생까지 무임승차 확대' '자녀 대학원까지 학비 지원' 등 사실상 협상이 어려운 요구도 끼워 넣었다. 이를두고 지난해 적자 규모가 5253억원에 달하는 데다 최근 불거진 채용 비리로 감사원 감사까지 받고 있는 상황에서 지나친 요구라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노조는 상위 기관인 민노총 지침에 따라 7.1%에 달하는 임금 인상을 요구했다. 정부가 공공기관에 권고한 임금 인상률은 2.6% 수준이다. 더군다나 지난해 기준 교통공사 직원의 평균 연봉은 6538만원으로, 서울에너지공사(8227만원)에 이어 서울시 산하 공기업 중 2위다.

이 같은 노조의 주장에 대해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온다. 한 조합원은 노조 게시판에 "월급 7.1% 인상은 조합원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썼다. 다른 조합원은 평양 지하철 교류 요구를 두고 "회사가 이 모양이 됐는데, 평양과의 교류가 무슨 소리냐"고 적었다. "명분도 없는 파업으로 조합원들 고생시키려 하지 마라"는 비판도 나왔다.

과연 노조에게 빚진 문재인 대통령 아래 펼쳐지는 나라꼴이 말이 아니다. 이 깡패같은 요구를 각 공기관들이 거절하면 노조는 파업을 강행한다. "이게 진짜 니들이 원하는 나라냐?"라고 물으면 이에 노조는 "그렇다, 노조가 원하던 나라다."라고 대답할 것만 같아서 소름끼친다. 진정 특권층이 아닌 대한민국 국민이 잘 사는 나라는 없는 것인지 궁금해지는 시점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