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경찰은 오전 9시 38분쯤 서울 중구 신당동 N아파트 1층 현관 앞에서 노회찬 원내대표가 엎드려 쓰러져 있는 것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노 원내대표는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수사 받던 중이었다.

이날 시신을 처음 발견한 이 아파트 경비원 김모(70)씨는 “재활용 분리수거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라인 화단 쪽에서 ‘쿵’하는 소리가 들렸다”면서 “(노 원내대표는)와이셔츠에 운동화 차림이었다”고 말했다.

투신장소로 보이는 아파트 17~18층 사이 계단에서는 노 원내대표의 검은색 정장 상의가 발견됐다. 정장 상의에는 신분증이 든 지갑, 정의당 명함, 유서가 들어 있었다. 경찰은 노 원내대표가 17~18층 사이 복도 창문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노 원내대표가 남긴 유서에는 “드루킹 측으로부터 돈을 받은 사실이 있다. 하지만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가족과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적혀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소방관계자는 “출동 당시 출혈이 굉장히 많았고, 신원확인이 안 됐다”며 “도착했을 당시 이미 심장이 멎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경찰은 현재 정확한 사망원인 등을 현재 파악하고 있다.

북한석탄이 문재인 정부의 동조하에 이뤄졌다는 게 밝혀진 시점에 자살할것 같지 않은 사람이 갑자기 자살을 했다. 문 정부의 행위는 부인할 수 없는 이적 행위다.

뭔가 수상쩍은 게 많은 죽음이다...
  1. 고로 2018.07.23 15:44 신고

    적폐가 촛불계엄 묻으려고 수작부린거라는게 촛불정신이죠

  2. 명ㅍ산 2018.07.23 23:20 신고

    수조원 꿀꺽한 사람도 떳떳하게 잘 사는데. 그 중 제일 깨끗한 정치인 중 한 명이 아깝게 세상을 떠났네. 유튜브에 노회찬 어록 봐야겠다

  3. 주소리 2018.07.24 14:13 신고

    썰전 들어간지 얼마 안됬는데 죽을각오를 했는데 썰전에 들어가진 않있을텐데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