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MBC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모 의원의 지역 사무실에서 일하던 20대 여성 당직자(이하 피해자 B씨)가 2년 전 당 관계자(현 더불어민주당 천안시 의원 출마자 이하 가해자 A씨)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민주당 성폭력신고센터에 신고했지만, "선거철이니 사과받고 끝내라"라는 답이 돌아와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피해자 A씨는 안희정 전 지사에 대한 미투 이후 민주당이 성폭력 '무관용 원칙'을 발표한 데 용기를 얻어 당에 신고했으나 도리어 관용을 배풀어야 할 처지가 됐다.

상세한 내용은 이렇다. 2016년, 회식이 끝난 뒤 갑자기 가해자 A씨는 피해자 B씨를 강제로 껴안았고, 피해자 B씨는 다음날 사무실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 그후 1년 뒤인 2017년, 가해자 A씨는 아무런 죄책감도 없이 또 피해자 B씨를 추행했다고 전해졌다.

지난 4월 피해자 B씨는 가해자 A씨가 충남 천안시의원 후보로 공천된 사실을 알고 민주당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가해자 A씨는 성추행에 대한 기억이 없거나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당 성폭력신고센터의 진상조사 결과, 2차례 성추행 사실이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렇듯 성추행 사실이 있었다는 게 사실로 드러났지만, 신고센터는 전화로 피해자 B씨에게 "선거철이니 사과받고 끝내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 B씨는 "안희정 사태를 무마시키려고 전환용으로 이 위원회를 만든 건지도 의심스럽고 나도 대학생 때부터 당원 활동을 했지만, 당이 너무 싫어진다"고 토로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성폭력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던 더불어민주당은 성폭력과 관련해 자체적으로 '후보 부적합' 판정을 내린 경기도와 충청지역 자치단체장 후보들을 무더기로 공천 확정해 논란에 논란이 더해질 전망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