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킹크랩’(댓글 여론 조작 자동화 프로그램)으로 댓글 작업을 한 내용을 보고한 정황을 포착해, 9일 오전 9시 반 김 지사를 다시 불러 킹크랩 보고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한, 특검팀은 김 지사를 드루킹에게 소개해 준 송인배 대통령정무비서관도 11일쯤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동아일보가 입수한 드루킹과 김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이었던 한모 씨의 텔레그램 대화 기록에 따르면 올 2월 9일 드루킹은 한 씨에게 “김 의원님(김 지사)이 저와 연결되었던 텔레그램 비밀 대화를 삭제하셨더군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김 의원님과 제 관계는 1년 4개월 이상 이어져 왔고 꼬리 자를 수준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될 겁니다. 참고로 제가 지난 1년 5개월간 의원님께 일일보고 해드렸던 기사 작업 내용은 모두 8만 건입니다”라고 밝혔다.

드루킹은 이 메시지를 보낼 당시 자신의 최측근 ‘아보카’ 도모 변호사를 일본 주오사카 총영사로 보내는 문제를 놓고 김 지사와 갈등을 겪던 중이었다고 특검팀 조사에서 진술했다.

2016년 11월 25일 김 지사는처음으로 드루킹에게 온라인 기사의 인터넷 접속 주소(URL)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 방송사에 출연해 깜짝 인터뷰를 했다는 기사였다. 이날은 드루킹이 산채에서 김 지사에게 킹크랩이 실제 작동되는 시범을 보여줬다고 주장한 시점(11월 9일)으로부터 16일 뒤다.

이후 김 지사는 드루킹에게 URL을 지속적으로 보냈고 드루킹은 주로 “처리하였습니다”, “처리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2017년 6월 11일 김 지사가 텔레그램으로 문재인 정부의 내각 인선과 관련된 네이버 뉴스 URL을 보내자 김 씨는 “경인선은 이번 주 금요일까지 휴가를 주었습니다. 양해를 부탁드립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드루킹은 약 1시간 뒤 자신이 만든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들에게 텔레그램 ‘목멤버방’을 통해 “정치면 인선 기사는 악플이 상위로 가도록 조정할 것. 킹크랩의 존재 가치는 다음 주 내내 악플이 얼마나 달리는지에 달렸단다”라고 지시했다. ‘목멤버방’의 경공모 회원은 ‘둘리’ 우모 씨(32·수감 중), ‘서유기’ 박모 씨(30·수감 중) 등 킹크랩 핵심 실무자들이다.

드루킹은 김 지사의 전 보좌관 한 씨에게 지난해 9월 20일 텔레그램으로 ‘김경수 의원 검찰 내사 건 2017.9.docx’ 문서파일을 보내면서 “지난번에 물어보신 거 확인되어 알려드립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김 지사의 검찰 내사 건은 경공모 회원 ‘무밍’ A 씨가 2016년 11월 김 지사의 후원금 계좌에 500만 원을 입금한 것에 대한 검찰의 내사를 의미한다. 경공모 관계자는 “지난해 3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당시 메시지를 본 한 씨는 텔레그램으로 드루킹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후 김 씨는 한 씨에게 “아무튼 잘 전해주세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정도면 김경수 경남 도지사가 꼬릴 자르려고 했지만, 드루킹은 강력접착제를 한 트럭 가지고 있었다고 봐도 무방할 듯 하다. 김 지사가 드루킹과 대화 내용을 삭제 했지만 드루킹은 모두 보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드루킹이 주로 작업(댓글조작)한 기사 내용은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내용이었다. 이제 김 지사는 재소환 될 것이고, 칼 끝은 청와대 수장에게로 향할 것이다.

이에 질세라 아직 잡히지 않은 댓글 조작단들이 최후의 발악을 할 것이 분명하다. 이젠 허 특검이 여론전에서 밀리지 않게 거대한 음모를 파헤칠 수 있도록 국민적 관심이 필요한 때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