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검경 수사 자료에서 '드루킹’ 김동원 씨(49·구속 기소)와 그가 만든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핵심 멤버들이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김경수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현 경남도지사 당선자)의 국회 사무실을 총 18차례 방문했던 것과 김 전 의원실에서 지난해 11월 24일 내선번호로 김 씨에게 전화를 건 것을 확인한 뒤,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있는 김 씨를 소환해 김 당선자의 댓글 여론 조작 관여 여부를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 김 씨는 이날 갈색 수의 차림으로 마스크를 쓴 채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9층 조사실에서 첫 소환조사를 받았다. 김 씨는 특검 사무실에 들어서면서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특검에 가서 다 말할 것이냐’는 질문에 고개만 끄덕였다.

특검팀이 분석하고 있는 수사 자료에 따르면 김 씨가 김 당선자의 국회의원실을 방문한 횟수는 7번이다. 경공모 핵심 회원이었던 김모 씨 6회, 또 다른 김모 씨 4회, 윤모 씨 1회 등이었다. 김 씨는 매번 이들과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김 씨의 휴대전화 포렌식(디지털 저장매체 정보 분석)을 통해 당시 김 씨가 머문 위치 기록이 국회 출입 기록과 일치하는지 확인하고 있다. 특검팀은 또 지난해 11월 김 전 의원실에서 내선번호로 전화를 건 사람이 누구인지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특검팀은 공식 수사 이틀째인 이날 드루킹 김 씨가 수감돼 있는 서울구치소의 수용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첫 강제수사에 나섰다. 특검 관계자는 “비망록이나 메모 등 옥중에서 남긴 기록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라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달 18일 옥중서신을 통해 김 전 의원이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먼저 제안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둘리’ 우모 씨(32·구속 기소)와 ‘서유기’ 박모 씨(30·구속 기소), ‘솔본아르타’ 양모 씨(34·구속 기소)의 수용실도 이날 동시에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특검팀은 이날 경공모 핵심 회원이자 현직 변호사인 2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추가 입건하고 그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들은 경찰 수사에서는 참고인 조사만 받았지만 특검팀은 온라인 여론 조작을 직접 지시하거나 묵인 또는 방조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컴퓨터 등 장애업무 혐의를 적용했다.
  1. 고래 2018.06.30 20:10 신고

    이새끼 잡아 넣어야되 나라 통채로 공산주의 만들놈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