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드루킹의 편지가 공개됐다. 이를두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허무맹랑하다는 식으로 넘어가지 말고 드루킹을 소개시켜준 사람을 밝혀라"고 여당을 압박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드루킹을 "협잡꾼이자 정치 브로커"라고 몰아갈 뿐 사실관계에 대한 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친문(親文) 인사가 두 사람을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드루킹도 이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경수 전 의원은 드루킹의 주장이 허무맹랑하다는 식으로 넘어가려고 하는데 지금이라도 누가 드루킹을 소개했는지를 포함해 사실관계를 다 밝히라"고 말했다. 또 "본인은 당당하게 특검이 아니라 그 이상도 받겠다고 하지만 정작 여당은 김 전 의원이 특검 대상이 아니라고 한다"며 "사실 은폐를 위해 원(One) 팀으로 움직인다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당시 2017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의 공보 업무를 맡았다. 드루킹을 이용할 뚜렷한 목적이 있는 셈이다.

이날 야당에서는 "드루킹을 김 전 의원에게 소개해 준 여권 인사가 말 못할 만큼 실세가 아니겠느냐"는 추측과 함께 드루킹이 '최후의 협상 카드'로 남겨둔 것 같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를두고 여권 관계자는 "알려지면 여당이 곤란해질 수 있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4월 16일 기자회견에서 "2016년 중반 정도 김씨가 국회 의원회관으로 찾아왔고, 내가 그해 가을쯤 파주에 있는 사무실로 찾아가 경제민주화에 대한 생각을 듣고 가볍게 인사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드루킹은 김 전 의원이 2016년 9월 파주 사무실을 찾아 보수 진영의 여론전(戰)에 대해 브리핑을 들었고 한 달 후 다시 파주를 방문해 이에 대응하기 위해 댓글을 조작하는 시연을 봤다고 주장했다.

둘의 주장에서 공통점은 둘이 만난 것이고, 다른점은 만난 이유다. 둘중 하나는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다. 18일 여.야가 합의한 것을 토대로 오늘(19일) 국회를 열고 일명 드루킹 특검이 곧 시작된다.

이렇게 진술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드루킹은 김 전 의원과 거짓말탐지기를 사용해 대질심문을 요구할만큼 자신의 말이 사실이란 것을 주장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특검에서 성역없이 조사되어야 함은 물론 김 전 의원과 드루킹을 연결시켜준 사람을 밝혀야 할 의무도 생겼다. 큰 변수가 없으면 오늘 특검은 통과될 전망이다.
18일 늦은 저녁,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안 세부 내용에 대해 여.야가 전격 합의했다. 합의한 내용을 토대로 오늘(19일) 저녁 9시 국회는 본회의를 열고 드루킹 특검 법안과 3조9000억원 규모(원안 기준)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밤 국회에서 회동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과 관련해 특검의 규모, 수사 범위, 수사 기간 등에 대해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여야 합의에 따르면, 드루킹 특검은 특별검사 1명, 특검보 3명, 파견검사 13명, 수사관 35명, 파견공무원 35명으로 총 87명 규모로 꾸려지게 된다. 활동 기간은 준비 기간 20일, 수사 기간 60일에 1회에 한해 연장 30일이 가능하도록 합의됐다. 준비 기간을 포함해 최장 110일 활동할 수 있다.

특검 수사범위는 ‘드루킹 및 드루킹과 연관된 단체 회원 등이 저지른 불법 여론조작행위’, ‘수사과정에서 범죄혐의자로 밝혀진 관련자들에 의한 불법행위’, ‘드루킹의 불법자금과 관련된 행위’, ‘수사과정에서 인지된 관련사건’으로 합의됐다. 또 특검 추천 방식은 대한변협으로부터 4명을 추천받아 야3당 교섭단체 합의를 통해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고, 대통령이 그 중 1명을 임명하는 기존에 합의된 방식을 따르기로 했다.

앞서 민주당은 2012년 ‘이명박 내곡동 특검’을 기준으로 수사 인력 규모를 제시했었다. 당시 특검법에는 특별검사 1명, 특검보 2명, 파견검사 10명, 파견공무원 30명 이내의 규모가 적시됐다. 수사 기간은 준비기간을 포함해 최장 55일이 가능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최순실 국정농단 특검’을 기준으로 공동 발의한 법안을 통해 특별검사 1명, 특검보 4명, 파견검사 20명, 파견공무원 40명 이내의 규모를 꾸릴 수 있게 하고, 수사 기간은 최장 140일을 주장했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