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드루킹' 김 모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에 옥중편지를 보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렇게도 가려야 할 것이 많아서, 숨겨야 할 것이 많아서, 특검을 반대해왔나"라고 지적했다.

이날 권 대변인은 "드루킹이 김 후보의 꼬리이듯, 김 후보 또한 여론조작 정권의 꼬리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대변인은 "드루킹의 옥중서한을 통해 그가 김 후보에게 직접 매크로 프로그램을 시연하며 행동개시 허락을 받았고, 검경이 사건을 축소 은폐하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드루킹의 진술을 보니 김 후보가 수차례 찾아갔다는 느릅나무 출판사를 경찰이 현장수색 하면서 기본 중에 기본인 CCTV조차 확보하지 않았던 이유를 알겠다"며 "(특검 도입을 반대해 온) 정부 여당의 오만과 뻔뻔함에 분노를 금할 길 없다"고 격분했다.

권 대변인은 "오늘 국회에서는 여론조작 범죄 조사를 위한 특검법이 다뤄진다"며 "여당은 더 이상 특검법의 기간과 대상을 제한하려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단순 야당과의 기 싸움이 아닌, 민주주의 파괴 범죄를 가리기 위한 진실과의 기 싸움이며 국민과의 싸움"이라고 덧붙였다.

권 대변인은 "드루킹의 진술에 대해 김 후보는 정치공세에 반응 않겠다고 회피했다"며 "거짓과 은폐로 일관하는 김 후보와 정부·여당에 경고한다. 지금 김 후보와 정부·여당에 묻고 있는 것은 정치공세가 아닌 민주주의 파괴 범죄에 대한 엄연한 수사"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다른 그 누구의 음모나 조작에 의한 것도 아닌 바로 정부 여당의 거짓말과 그들이 자르고 도망가려 했던 그 꼬리에 의해 일어나고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성역 없는 특검을 통해 드루킹이 김경수의 꼬리이듯, 김경수 또한 현 여론조작 정권의 꼬리에 불과함을 반드시 밝혀낼 것"이라고 당부했다.
17일,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드루킹' 김동원 씨는(이하 드루킹)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과의 거래가 담긴 편지를 조선일보를 통해 공개했다.

드루킹이 쓴 편지 전반부엔 김 의원의 지시로 시작된 댓글조작 과정을 하나씩 적었고, 중반부엔 김 의원과의 어긋난 관계를, 그리고 말미엔 검찰의 수사 부당성을 지적하며, 거짓말탐지기로 김 전 의원과 대질심문까지 제안할 만큼 자신의 주장이 사실임을 피력했다.

편지에 그는 "2016년 10월 파주의 제(드루킹) 사무실로 찾아온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매크로(댓글 조작 프로그램)'를 직접 보여줬다"며 "(댓글 작업을) 허락해 달라고 하자, 고개를 끄덕였다"고 했다.

이어 댓글 작업 프로그램을 시연하자 김 전 의원이 "뭘 이런 걸 보여주고 그러나, 그냥 알아서 하지"라고 했다며 "(김 전 의원이) 흔적만은 남기지 않으려고 애썼다"고 했다. 드루킹의 예상대로 앞서 경찰 조사에서 김 전 의원은 "김씨 일당의 댓글 조작 사실을 몰랐다"고 했다. 하지만 드루킹은 "여러 명이 목격하였으므로 발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적었다.

또 기사에 댓글을 달고 추천 수를 높이는 작업을 매일 김 전 의원에게 보고했다고 했다. 그는 "(댓글) 작업한 기사 목록을 김 전 의원에게 '텔레그램(보안 메신저)' 비밀방으로 일일보고 했고, 김 전 의원이 매일, 적어도 저녁 11시에 확인했다"는 것이다. 그는 김 전 의원이 보고된 기사의 댓글이 베스트로 되어 있지 않으면 왜 그런지 이유를 되물어 오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사건과 대통령 탄핵 사건을 거치면서 우리 관계는 자연스럽게 대선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그리고 그는 인사 문제와 관련해 김 전 의원이 자신을 속였다고 했다. 그는 작년 4월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후 선거를 도운 공으로 '문재인 선대위'에 측근 두 명을 추천했으나 한 명만 들어갔다고 했다. 들어가지 못한 한 명에 대해 김 전 의원 측은 작년 9월 오사카 총영사직을 제안했지만 이미 그해 5월 오사카 총영사 내정자가 따로 있었다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는 것이다. 그는 "(김 전 의원은) 그해 12월 최종적으로 거절 통보를 했는데 결국 7개월간 나를 속이고 농락한 것"이라고 했다.

드루킹은 검찰의 수사 축소 의혹도 제기했다. 지난 14일 한 검사가 조사실에 들어와 '김경수와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며칠 사이 검찰의 태도 변화는 특검은 무용지물이며 검찰에서는 아무것도 밝혀낼 수 없을 뿐 아니라 모든 죄를 저와 경공모(드루킹이 주도한 모임)에 뒤집어씌워 종결하려 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거짓말탐지기로 검사해도 좋고, 김 전 의원과 대질심문도 원한다"고 했다. "이 사건 최종 책임자인 김 전 의원도 함께 법정에 서서 죗값을 치르기를 권한다"고도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