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사정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민주당 대선 경선 무렵인 작년 2월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인 '드루킹' 김동원(49)씨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으로부터 한 모씨(49)(김 전 의원 보좌관)를 소개 받았고, 김 전 의원으로부터 "한 보좌관이 내 '입'이라 생각하고 편하게 얘기하면 된다. 이 사람에게 하는 말은 나한테 하는 것과 똑같다고 들었다"는 말을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고 조선일보는 전했다.

그리고 "(작년 9월) 드루킹은 한씨가 요구해 생활비 명목으로 돈(500만원)을 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전했다. 기존에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직 인사 청탁 진행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금품을 건넸다는 것과 완전히 다른 진술이 나온 것이다.

또한 "(드루킹은)한씨로부터 수차례 금품을 요구받았다"는 말을 경찰에 했다고 한다. "작년 추석 무렵에도 한씨로부터 돈을 요구하는 듯한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또 11월에는 한씨로부터 "곧 청와대에 들어갈 것이다. 당신의 '빨대(정보원을 뜻하는 은어)'가 되어 주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이에 경공모 핵심 관계자는 그래서 "드루킹은 경공모 회계 책임자에게 한 전 보좌관을 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한편 어제(16일) 열린 '댓글 조작' 사건 2차 공판에서 드루킹은 변호인을 통해 "재판을 빨리 끝내달라. 나머지는 특검에서 조사하는 게 낫다"는 뜻을 밝혔다.
  1. 신광혜 2018.05.17 13:06 신고

    진주모님 열심히 해주세요 화이팅

8일, 서울지방경찰청은 “금전거래에 관여한 드루킹 일당 핵심인사 3명이 공통적으로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해 김 의원 보좌관 한씨에게 돈을 건넸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금전거래가 이뤄진 것은 대선 이후인 지난해 9월 25일 경기 고양시에 있는 한 참치 음식점에서다. 드루킹을 포함한 일당 3명은 이 자리에서 흰 봉투에 넣은 500만원을 한씨에게 건넸다.

이들은 현금뿐만 아니라 전자담배 기계가 든 상자도 빨간색 손가방(파우치)에 넣어서 전달했다고 한다. 한씨도 경찰조사에서 “민원 편의를 봐달라는 목적으로 (내게) 돈을 줬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각에선 드루킹 일당과 박 보좌관이 순순히 인정하는 이유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수사의 불씨가 번지기 전에 미리 차단하려 하는 게 아니냔 반응도 나오고 있어 앞으로 경찰의 수사 향방보다, 특검 발의 가능성에 더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