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러시아 군용기 2대가 4차례 무단 진입했다. 러시아 군용기는 KADIZ 울릉도 부근에만 올해 10여 차례 사전 통보 없이 머물다 돌아갔지만, 제주도·이어도 근처까지 비행한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제주도·이어도 부근 상공까지 비행하는 등 동·서·남해를 휘저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러시아 군용기들은 이날 오후 2시 8분 울릉도 북쪽 KADIZ에 진입해 오후 2시 35분 포항 동남쪽 약 74㎞ 해상에서 남서쪽으로 KADIZ를 이탈했다. 하지만 오후 3시 21분 이어도 동쪽 KADIZ, 오후 4시 8분 제주도 서북쪽 KADIZ에 다시 들어오는 등 이날 4차례에 걸쳐 우리 방공식별구역을 들락날락했다. KADIZ에 머문 시간은 총 92분이었다.

이 군용기들은 폭격기 또는 정찰기로 쓰이는 Tu-95로 확인됐다. 우리 군은 오후 1시 41분 이 군용기들이 KADIZ에 접근하는 것을 포착한 직후 전투기들을 긴급 발진시켜 경고 방송을 실시했다. KADIZ를 완전히 빠져나갈 때(오후 5시 53분)까지 대응 출격한 우리 전투기는 F-15K와 KF-16 등 10여대에 달했다.

합참 관계자는 "일본과 중국의 대응 태세를 떠보려는 목적도 있는 것 같다"며 "러시아 군용기들은 장거리 비행 숙달 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중국 군용기도 올해 3차례 제주도와 이어도 부근 KADIZ에 무단 진입해 울릉도 부근까지 비행했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