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폭침의 주범 리선권이 이번엔 10·4선언 11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방북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에게 "배 나온 사람한테 예산을 맡기면 안 된다"고 독설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또 다시 막말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측은 센 농담을 좋아한다는 식으로 변호를 해주려고 이같은 사실을 밝힌 것으로 보이지만, 리선권이 대한민국 사람들 상대로 아무렇게나 농담을 해선 안된다는 반발이 여기저기서 흘러나왔다. 이유는 의혹이든 어찌됐든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자가 대한민국 사람들을 하대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지난달 5일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리선권은 남측 주재로 열린 만찬에 참석해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과 식사를 함께 했다.

4일 당시 배석자들에 따르면 민주당 한 원내부대표가 김 의장을 소개하며 "이 분이 우리 당에서 (정부정책) 예산을 총괄하는 사람"이라고 하자 리선권이 "배 나온 사람한테는 예산을 맡기면 안 된다"며 돌발발언을 했다. 

김 의장을 풍채를 보고 ‘배 나온 사람’이라고 폄훼한 것이다. 그런데 김 의장과 배석자들은 당시 이 말을 별 의미 없는 술자리 농담 정도로 여기고 웃어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리선권은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기간 옥류관 오찬에서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한국 기업 총수들에게 "지금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 "우리는 이렇게 많이 (음식을) 준비했는데, 빈손으로 왔습니까" 등 무례한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해당 발언이 없었다고 주장하지만, 당시 참석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리선권이 기업 총수들에게 아쉬움을 표현하면서 도를 넘은 발언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정치권에서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정치인들은 북한 하수인만 모아둔건가? 그게 아니라면 대한민국 군인을 학살한 범인에게 저런 모욕적인 말을 듣고도 실실 웃고 있을 수 있단 말인가?

아마도 가장 우두머리격되는 자가 김일성 3대를 너무 신처럼 모시기에 이같이 어처구니 없는 일들이 벌어지는 것이라 추정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라 여길 개.돼지들이 있기에 대한민국의 앞날은 어둡기만하다.
  1. 고로 2018.11.04 20:38 신고

    역시 리선권 조평통위원장님 날카로우시네염..

    문대통령님이 대한민국 장관자리, 청와대 수석자리, 각종 공기업 수장자리를 참여연대나 시민단체 찌질이들에게 나눠준거 바로 간파하심요 ㅋㅋ

    그래도 정말 능력이 필요한 자리인 북방경제협력위원장에는 골드만 이코노미스트 출신의 유능한 인재를 위촉했으니 리선권 위원장님은 안심하시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