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3주전 대비 2.5%p하락한 47.7%를 기록해 50%가 붕괴됐다.

이를두고 국민일보는 국정감사 기간에 제기된 공공기관 친인척 특혜채용 의혹과 코스피 지수 2000선 붕괴로 경제 위기 불안감 증폭이 한 몫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국민일보는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비율도 3주전 39.0%에서 2.2%p오른 41.2%을 나타났다며 부정적 시각이 점점 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해당 여론조사는 쿠키뉴스의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27~29일동안 전국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율’에 대해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전체 응답자 중 47.7%가 ‘잘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는 3주전(10월 9일)비해 2.5%p 증가한 수치다.

이어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도 41.2%로 3주전에 비해 2.2%p 늘었다. ‘어느 쪽도 아니다’ 7.9%, ‘잘 모름’ 3.2%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에서는 국정운영 지지율이 67.2%, 경기·인천이 55.9%로 여전히 과반수를 넘는 지지율을 보였다. 하지만 대구·경북(34.1%), 서울(39.5%), 부산·울산·경남(40.8%), 대전·세종·충청(44.1%), 강원·제주(47.6%) 등 대부분 지역에서 50% 이하의 지지율을 보였다.

대구·경북과 서울에서는 각각 57.1%, 47.4%가 ‘잘 못하고 있다’고 응답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30대(59.7%)와 40대(57.0%)에서 국정운영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어 19~29세(47.1%), 50대(46.4%), 60세 이상(34.1%)의 순으로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많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45.2%, 여성은 50.2%가 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 각각 83.0%, 66.8%로 역시나 높은 지지율을 유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지지층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 못하고 있다’라는 답변이 각각 89.2%, 77.7%, 47.8%로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이번 조사는 쿠키뉴스와 조원씨앤아이가 공동으로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 거주 만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20%+휴대전화 80%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1002명(총 통화시도 31,976명, 응답률 3.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이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8년 9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1. 고로 2018.10.31 22:04 신고

    경제 안되는개 촛불서민이랑 뭔상관임? 문대통령님이 최저임금 만원 쟁취하고 재벌기업 박살내서 서민경제는 정말 살기 좋아졌잖아요!! 그런데 지지율은 왜 떨어지지 ㅠㅠ

  2. 오월에 2018.11.01 01:20 신고

    아직들도 댓글알바하네. . 싸이비적폐들. . .

  3. 임주영 2018.11.01 21:07 신고

    맞아요,울 대한민국 여성들을 위한 평등법 및 보호법을 완전 무시해놓고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