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동아일보는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소속이던 김모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 자체 감찰 때 “다른 수사관들과 5차례 정도 골프를 쳤고, 그 비용은 사업가들이 낸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은 골프 회동을 함께한 또 다른 특감반 직원 2명과 김 수사관 등 모두 3명의 감찰 기록을 대검찰청 감찰본부에 보냈다. 청와대 조사 당시 김 수사관은 “다른 특감반원 2명과 함께 평일에는 1차례만 골프를 쳤고, 나머지 4번은 주말에 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골프 회동 때마다 내가 아는 건설업체 A 대표뿐만 아니라 특감반원의 지인들이 비용을 계산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골프장도 한 군데가 아니라 여러 군데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수사관은 A 대표가 피의자로 입건된 경찰청 특수수사과의 수사 진행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지난달 초 경찰청을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 청와대 감찰 조사 대상에 올랐다.

감찰 과정에서 김 수사관은 평일에 다른 특감반원 1명과 부적절한 골프 회동을 한 사실이 드러났고, 이는 곧 특감반원 10명 전원 교체로 이어졌다. 김 수사관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건설업자뿐만 아니라 골프 비용을 댄 다른 특감반원들의 지인들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 도대체 누가 누구의 부패를 감찰한단 말인가. 문재인 정부는 염치도 없나? 청와대 내부에서 먼저 음주운전하랴, 민간인 폭행하랴, 온갖 비리가 넘쳐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그놈의 '적폐청산'을 운운하고 있다니, 뻔뻔함을 넘어 역겹다. 이제 이 정부 지지자들도 보고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지 말고, '사실'을 직면해야되지 않을까? 나라가 昏庸無道 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