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8월 다섯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보다 0.3%포인트 떨어진 54.2%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호남에서 86.5%로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선 38.0%, 대구‧경북에선 40.1%로 조사됐다. 

이렇듯 데일리안은 한동안 문 대통령 지지율이 50%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며 본격적인 '조정기'를 겪을 것으로 내다봤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6.13지방선거 이후 꾸준히 하락곡선을 그리며 8월 둘째주 조사에서 역대 최저치(53.8%)를 기록하는 등 한달째 50%대에 머물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지난주 보다 1.3%포인트 오른 40.3%로 최고점을 찍었다. 부정평가가 40%선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국정운영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평가다. 

반면 문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5%로 지난주(34.0%) 보다 소폭 줄었다. '견고했던' 적극지지층의 전열도 서서히 흐트러지는 양상이다. 

연령별 조사에선 30대에서 63.3%로 가장 높았고, 50대에서 47.3%로 가장 낮았다. 이어 40대(62.0%), 19세 이상~20대(53.7%), 60대 이상(47.8%)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전년대비 '소득이 증가한 계층'에서는 국정지지율이 86.5%인 반면 감소한 계층에서는 24.7%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직업별 조사에서도 '회사원층'에서는 국정지지율이 60.3%로 전체평균보다 6.1%포인트 높았지만, 자영업층에서는 48%로 전체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7일 전국 성인남녀 1013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6.5%, 표본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www.rnch.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여론조사를 보면 알겠지만, 호남지역에서 압도적으로 나온 반면 다른 지역에선 호남의 절반이거나 그것도 못 미치는 수준이 나왔다.

또한 소득이 증가한 계층에서도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다. 이쯤되면 '전라도 대통령', '가진자들의 대통령'이라 불러도 되지 않겠나? 이제 지지율은 계속해서 하락세를 타는 길만 남은 것 같다.
  1. 윤박 2018.08.29 18:11 신고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826500070&wlog_tag3=daum#TISTORYAPPCHOARA
    다른 글에 대해서 답변을 차단하셨기에 여기에 올립니다. 한번 읽어 보세요. 그리고 오늘도 수고하세요. 그리고 싸움 걸자는 것은 아니니 오래는 마십시오.

  2. 고로 2018.08.29 19:59 신고

    문주주의 공화국 만세~~

  3. 2018.08.30 08:57

    비밀댓글입니다

  4. ㅎㅎ 2018.08.31 12:50 신고

    요즘 가진자들은 거의 전라도인들..ㅎ
    여긴 대전인데 전라출신들 잘나가.ㅎ
    부정부패라도 지들만 잘살면 아무 상관없는자들이 전라도에 많은듯

  5. 아저씨 2018.09.08 15:30 신고

    라도공화국.. 오래 됐죠? ♪♪♪♪ㄷ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