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11시쯤 서울 중구 명동 향린교회에서 ‘위인맞이환영단(여기서 위인은 김정은을 말한다)’이 주최한 ‘왜 위인인가?’ 세미나에서 김수근 단장은 "한국이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해 또다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날 그는 ‘왜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님을 위인으로 보게 되었는가?’라는 주제 강연에서 "(김정은이) 왜 위인인가? 위인이니까요. 제가 한 번 설득해보겠다"고 말을 꺼냈다. 김 단장은 지난달 26일 광화문 한복판에서 "나는 공산당이 좋아요" "저는 김정은 위원장님의 열렬한 팬"이라고 외쳐 물의를 빚은 인물이다.

김 단장은 "김정은 위원장님은 한반도 전쟁을 멈춘 위대한 인물"이라며 "미국의 적대 정책이 북한이 핵(核)을 만들게 했고, 미국 본토까지 날아가는 미사일을 만들게 했다. 위력(威力)이 있기 때문에 미국이 어쩔 수 없이 남과 북이 논의하는 데 훼방을 할 수 없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미국이 깡패국가지만 북한엔 쩔쩔매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한국이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 단장은 "(북한과) 평화협정을 맺고 통일을 하면 강대국이 갖고 있는 무기(핵과 ICBM)를 갖고 동등하게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과 외교를 할 수 있다"면서 "이제 미국까지 날아가는 핵무기가 생겼고, 북한이 핵을 보유했으니 미국이 평화협정을 체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이 비핵화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모든 나라가 군사력을 강화하려고 하는데, 핵 폐기는 바보 멍청이 같은 짓"이라고도 했다.

김 단장은 "한반도 평화가 오고 있고, 번영이 눈 앞에 펼쳐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만드는 것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 노벨평화상은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김원웅 전 통합민주당 의원(현 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 회장)은 세미나에 참석해 "박근혜를 좋아한다는 사람보다 김정은을 좋아한다는 사람이 훨씬 개념 있어 보인다."라고 말해 논란에 논란을 더했다.

문재인 정부도 끝물이 보이기 시작한다. 이젠 하다못해 세계 최대 살인마인 김정은을 대한민국에서 버젓이 찬양하는데 이를 지켜만 보고 있다. 이런 무리수를 둬서라도 김정은을 연내에 답방시키려는 수작이 훤히 보인다. 이제 국민들은 깨어나 문 정부가 김정은에게 '종전선언'이란 선물을 못안겨주도록 사선을 지키자.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