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개막식에서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남북 해빙모드가 중소기업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중소기업 현장에 북한근로자를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17년만에 최악의 고용난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은 뒷전으로 한 발언이 아니냔 지적들도 함께 나왔다.

이날 박 회장은 "'4·27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이 비핵화를 실현하고 정상국가로 거듭난다면 우리 중소기업에도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회장은 "우리 중소기업과 협동조합이 남북경제협력 활성화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개성공단의 조속한 정상 가동과 제2·제3의 개성공단 조성을 통해 중국시장을 내수시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전진기지로 만들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북한 근로자 기술연수생 도입과 기술교육센터 설립을 추진해 만성적인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현장에 북한근로자를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중소기업의 활로로 '혁신'과 '협업'도 강조했다. 박 회장은 근로시간 단축 및 4차 산업혁명 등으로 인한 변화를 들면서 "변화의 흐름을 두려워하지 말고 스스로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통한 생산성 혁신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해 생산원가를 낮추고 품질을 올리면 우리경제 전체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대기업은 글로벌경쟁력이 향상돼 새로운 대·중소기업 상생플랫폼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중기중앙회는 곧 정부, 대기업과 협력체계를 마련해 업종별 협동조합 중심의 '클라우드형 스마트공장 모델'을 대대적으로 보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회장은 "중소기업의 가장 강력한 힘은 '네트워크', 바로 '협동조합'에 있다"며 "협동조합은 중소기업들이 '협업'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최상의 플랫폼"이라고 제시했다.

아울러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55년간 지속된 협동조합 공동사업 담합적용을 배제해 중소기업과 협동조합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다"면서 "올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원부자재 공동구매 전용보증제도'는 구매시장에서 늘 약자였던 중소기업이 당당하게 구매교섭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회장은 "현재 양대 노총은 최저임금위원회 불참을 선언하며 중소기업의 부담을 과중시키는 노동정책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에 흔들리지 않고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확대하고 노동유연성을 확보해 중소기업이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정작 17년만에 최대 실업난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을 위한 배려는 없어 '무엇을 위해 개성공단에 국민의 혈세를 쏟아붓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들이 터져 나왔다.

관련기사 댓글에는 "남쪽은 실업대란 중인데.. 청와대는 인민들 생각만 하고있구나", "아주 그냥 북한 퍼줄려고 미쳤군" 등등 비난성 댓글들이 줄을 이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