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영상축사를 통해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며 "취업자 수와 고용률, 상용 근로자 증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증가 등 전체적으로 고용의 양과 질이 개선됐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요즘 들어 우리 경제, 특히 고용에 대한 걱정의 소리가 크지만 성장률도 지난 정부보다 나아졌고 전반적인 가계 소득도 높아졌다"면서 "올 상반기 수출도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통계와 다른 주장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청년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소득의 양극과 심화, 고령화 시대 속의 노후 빈곤 문제를 여전히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중·하층 소득자들의 소득을 높여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혁신성장과 함께 포용적 성장을 위한 소득주도성장과 공정경제가 더욱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강화돼야 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고용문제와 소득의 양극화 해소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한반도를 넘어 북방과 남방으로 우리 경제의 영역을 확대하고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역대 고용률 최저치에 경제 지표를 연차별로 봐도 언제 올랐고 언제 내렸는지 확인 가능한데 어떻게 문 대통령은 전 정권보다 낫다고 하는건지 이해할 수가 없다. 대통령이 보기엔 국민이 그정도로 호구로 보이는 건가?

소득주도성장으로 인해 나라 경제는 기울고 있고, 좌파진영에서 목소리 높이던 양극화는 더 심화됐다. 그런데도 정신 못차리고 수십조 단위를 더 편성하려고 발악 중이니 경제가 살아날리가 없다. 문 대통령은 더이상 국민을 속이지 말고 이실직고 하길 바란다.
  1. 개작두 2018.08.26 05:14 신고

    서민을 죽이는 소득주도성장 포기하지 않으려면
    대통령자리를 포기하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