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씨에게서 대선 전 간담회 명목으로 200만원을 받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계좌를 추적하다가 송 비서관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회장이었던 고(故) 강금원 회장의 시그너스컨트리클럽 측으로부터 매달 약 300만원씩 총 2억원 정도를 급여 명목으로 받아간 것으로 밝혀졌다고 중앙일보가 단독으로 입수해 전했다.

특검팀은 이 돈이 불법 정치자금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팀은 전날 송 비서관을 소환하기 전 시그너스 측으로부터 송 비서관의 급여와 보험, 근무 내역에 관한 자료를 확보했다. 현재 시그너스 공동대표는 강 회장의 부인과 아들이다. 시그너스 측에 따르면 송 비서관은 2011년부터 2016년경까지 충청북도 충주에 있는 시그너스의 웨딩사업부 이사로 재직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비서관을 지냈다. 2012년 8월 사망한 강금원 회장과도 각별한 사이로 알려졌다. 

해당 기간 송 비서관은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경상남도 양산시 지역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2012년 19대 총선과 20대 총선에선 경남 양산시에 민주당 공천을 받아 잇달아 출마했고 모두 낙선했다. 시그너스의 웨딩사업부 이사로 재직하며 양산에서 원외 정치인으로 정치 활동을 한 것이다.

요약하자면 송영무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 회장이었던 강금원 회장의 컨트리클럽에서 매달 약 300만원씩 총 2억원 정도를 급여 명목으로 받았는 데, 그 시점은 2012년 19대, 20대 총선 기간이었고 경남 양산시에 민주당 공천을 받아 잇달아 출마했지만 모두 낙선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송 비서관은 양산에서 모두 다섯번 출마해 낙선했고 경제적으로 여의치 않았던 상황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정도면 정황상은 물론이고 증거도 확실. 진술만 받아내는 수준인데 슬슬 깨끗한 척하는 그쪽으로 수사를 확대해야 되지 않겠나? 적폐청산이 아니라, 적폐양산 중이신 그분들도 꼭 파야 될 것 같다.
  1. 진주모폐지운동본부 2018.08.14 13:05 신고

    다시말하면 원외로 민주당 소속의 당원일때 감금원회사에 이사로 재직중이었고 한달 월급 3백만원이었다는거.. 근데 이게 뭐가 문제지?? 이사치고 월급이 너무 적긴하네..

  2. 박사모 특검하라 2018.08.15 02:34 신고

    제목쓰는 꼬라지봐라,,정당하게 일하고 받은돈을 정치자금으로 물타기하는 쓰레기이난들아 밥은쳐먹고사냐

  3. 적폐반전 2018.08.15 22:02 신고

    진짜적폐가 어느집단인가?
    모조리잡아다가 곤장하루 500대씩
    치고공밥 먹여줘야한다
    곤장치는 기계만들어 교도소에
    납품바랍니다

20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 모(필명 드루킹) 씨를 20대 총선 직후인 지난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8개월 새 드루킹을 총 4차례나 직접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또 6·13 지방선거의 경남지사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김경수 후보도 송 비서관이 드루킹 일행을 만났을 당시 드루킹과 처음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고 올해 4월 드루킹이 주도한 댓글조작 문제가 불거지고 김경수 후보의 연루설까지 제기되니 그제서야 송 비서관은 지난달 20일께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는 정황도 드러났다.

이에 민정수석실은 송 비서관의 진술을 토대로 드루킹 등의 경공모 회원들과 송 비서관 사이에 부적절한 청탁이나 대선을 돕겠다는 제안·거래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지만, 별다른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리고 최근 사건을 종결했다.

같은 청와대 식구인 송 비서관이 받은 간담회 참석 사례비 역시 민정수석실은 ‘상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많지 않은 액수’로 판단했는 것이다.

송 비서관이 드루킹을 만난 과정은 이렇다. 송 비서관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경남 양산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송 비서관이 총선을 치를 당시 송 비서관 캠프에는 자원봉사자였던 A씨 부부가 있었는데, 이들이 드루킹이 조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송 비서관은 총선에서 낙선한 이후 지난해 대선에서 문재인 당시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일정담당 비서역으로 일했다.

A씨는 낙선한 송 비서관에게 “경공모 회원들과 모임을 갖자”며 김경수 당시 민주당 의원도 함께 봤으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송 비서관이 이에 응했다. 송 비서관과 드루킹을 포함한 경공모 회원 7~8명은 지난 2016년 6월 김경수 의원의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았다. 이들은 20분가량 인사를 나누고 헤어졌고, 이후 송 비서관과 경공모 회원들은 의원회관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정세 얘기를 나눴다.

이후 A씨 부부가 주도한 경공모 일부 회원들이 송 비서관에게 “우리 사무실 구내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하자”고 제안했고, 송 비서관은 같은 해 11월 드루킹의 근거지인 경기 파주의 느릅나무출판사 식당에서 드루킹을 포함한 경공모 회원 10여 명과 식사를 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송 비서관은 지난 2016년 12월과 지난해 2월 드루킹이 포함된 경공모 회원 7∼8명을 자택 인근 호프집에서 만났다. 이 만남은 경공모 회원들이 송 비서관을 불러내 이뤄졌다.

송 비서관은 또 드루킹 일행을 만났을 때 여비 명목으로 이른바 ‘간담회 참석 사례비’를 두 차례 받은 것으로도 전해졌다. 송 비서관은 첫 두 차례의 만남 과정에서 소정의 사례비를 받았으며, 두 번째 만남 당시에는 ‘앞으로는 사례비를 받지 않을 테니 더는 지급하지 말라’는 취지로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