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사직서를 제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음주운전의 위험성에 대해 강조한지 한달 여 만에 일어난 일이다.

지난 10일에는 대통령경호처 5급 공무원 유모씨가 서울 마포구의 한 술집에서 만취한 상태로 30대 남성을 폭행해 코뼈를 부러뜨리고 경찰서에서 "내가 누구인줄 아느냐"며 욕설을 퍼붓고 행패를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 6월에는 조현옥 인사수석을 태우고 이동 중이던 관용차가 청와대 앞에서 신호위반을 해 경찰에 적발되기도 했다. 당시 경찰은 신호위반 지점부터 청와대 비서동이 있는 여민관 앞까지 차량을 뒤쫓아 가서 범칙금 6만원을 부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음주운전 사고는 실수가 아니라 살인행위가 되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삶을 완전히 무너뜨리는 행위가 되기도 한다"며 "초범이라 할지라도 처벌을 강화하고, 사후 교육시간을 늘리는 등 재범 방지를 위한 대책을 더욱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부산에서 음주운전자에게 목숨을 잃은 윤창호씨 사건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이슈가 되면서 문 대통령이 직접 음주운전의 위험성을 지적했던 것이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발언이 있은지 약 40여일 만에 김 비서관은 술을 마신 채 운전대를 잡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이날 밤 12시 35분쯤 청와대 앞 청운동 주민센터에서 음주 상태로 100m 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김 비서관의 혈중알콜농도는 0.120%로 면허 취소 수준이다.

김 비서관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이를 보고한 뒤 사직서를 제출했고,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즉각 사표를 수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비서관은 국회 보좌관 출신으로 김근태 재단 사무처장 등을 지냈다. 임종석 실장의 한양대 후배이고, 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낸 핵심 측근이기도 하다.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 합류했으며 이후에는 임 실장을 보좌하는 선임행정관을 지내 ‘비서실장의 비서실장’으로 불리기도 했다. 지난 6월 청와대 의전비서관으로 승진한 김 비서관은 각종 대통령 행사를 세팅해왔다.

한 나라 대통령의 말이 우스운걸까? 아니면 문재인 대통령의 말이 우스운걸까? 문 정부는 경제 악화, 외교 참사, 안보 불안은 기본이고 덤으로 청와대 기강은까지 개판이다. 항상 "이게 나라냐?"란 말을 입에 달고 다녔던 문재인 지지자들에게 묻고 싶다. "이게 진짜 니들이 바라던 나라냐?"
  1. 고로 2018.11.23 19:35 신고

    문재인대통령님이 귤상자 장군님에게 빨리 보내라고 하다 재촉해서리.. 청와대 직원들이 촛불정신으로 과로하다보니.. 힘들어서 술마시고 운전도 할수있는거지 왜이리 따지나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