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취임을 일주일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배우 김부선씨와의 교제설을 정면으로 반박하는가 하면, 특정 세력이 문재인 대통령과 자신을 이간질하려 한다며 “이재명이 문 대통령의 등에 칼을 꽂을 것이라는 이간질은 이재명에 대한 비난인 동시에 문 대통령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이 당선인은 김부선씨와의 교제설에 대해 “수시로 바뀌는 김씨의 거짓말은 끝이 없었다”며 “일부 언론과 기득권자들은 일관성 없고 모순 가득하며 객관적 사실에 반하는 그녀의 말은 절대 진실로 인정하는 한편, 이재명의 주장은 그저 불륜남의 거짓말과 변명으로 치부했다”고 토로했다.

특히 “‘종북 패륜 불륜’ 등은 선거 때마다 나오던 것들의 재탕 삼탕이었지만 이번만큼은 달랐다”면서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광란적 마녀사냥에 맞닥뜨려, 결국 저항을 포기한 채 오로지 국민의 집단지성만을 믿고 업드려 견뎠다. 달도 차면 기울 듯 언젠가 광란의 힘도 쇄할 것이고 그때쯤 반격의 실마리를 잡을 수 있으리라 믿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선거를 전후로 거세게 일었던 당내 ‘이재명 거부’ 움직임을 언급한 뒤 “민주당의 압도적 승리를 퇴색시키려는 이간질”이라며 “외부의 적이 약해지자, 그들이 복장을 바꾸고 내부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또 “저는 늘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지방에서 든든하게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우리 모두의 공통과제이자 목표”라고도 적었다.

이 당선인은 그러면서 “사적 친분이 없지만 뜻이 같으면 동지(同志)”라며 당내 ‘원팀’을 강조했다. 이어 “민주사회에서 정치는 친분이 아니라 가치를 지향하는 것이고, 그래서 우리는 친소관계가 아니라 뜻을 함께하는 동지가 돼야 한다”라며 “동지는 선의로 하는 일을 응원하고 잘 안되면 돕고, 잘못되면 함께 책임진다”고 했다. 

또 당내 자신에 대한 비토 그룹을 향해 “가는 길이 흔들리지 않도록, 바른길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그리고 외롭지 않도록 가르치고 응원해 달라. 저는 여러분의 동지”라고 강조했다.
  1. Nye 2018.06.25 18:05 신고

    어디서 문재인 대통을 팔아?
    전과4범이?
    뻔뻔 하기 그지없네

  2. Ppp 2018.06.26 03:52 신고

    선거 무효ㅡ대한민국 비정상

  3. 2018.06.26 14:33 신고

    밥맛 떨어지는 소리하고 있네...
    인격적으로 문제가 있는 듯

  4. 그시기 2018.06.27 07:54 신고

    김사랑은 ?

  5. 희망봉 2018.07.03 22:43 신고

    타진요,일베와 같은 이 악랄한 짓 그만 하시라. 우리가 뽑을 정치인은 주권자의 삶을 잘 보살필수있는 사람을 선택하는 것이다. 그리고 못하면탄핵하면 되는 도구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전지전능한 무결점의 천사를 뽑는것이 아니다. 그렇다고 이재명지사 행위가 권한을 오ㆍ남용하여 사익을 편취한적도 해야할 일을 하지 않고 무능한적도 없는 유능한 정치인이다. 나는 현존하는 정치인 중에 최고의 일꾼이라고 확신한다. 이명박근혜정부의 갖은 방해와 음모와 싸워이긴 것만으로도 대단한 성과다. 그가 살아온 삶의 궤적을 보시라. 그만큼 고단한 삶을 이겨내것 자체가 인간승리다. 그 가난속에서도 검판사의 길을 포기하고 민변생활을 하며 지역의 사회활동가로 활동하다가 지역의 적폐인 적폐당의 시장과의회와 기득권 카르텔과 싸우는 과정에서 상처는 저들의 해꼬지입니다. 그 상처는 영광입니다. 이런 정치인이 있다는것이 기적입니다. 부디 그의 삶의 궤적를 살펴보고 욕하시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