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6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2000명 증가하는 데 그치면서 8년4개월 만에 최악의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이렇게 통계가 나온 이유가 비 때문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또한 청년실업률도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으면서 1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취업자 수와 실업률 등 주요 고용지표가 모두 곤두박질 쳤다. 인구 감소폭에 비해 취업자 수 감소폭이 더 큰 상황이다.

이는 지난 2010년 1월 1만 명이 줄어든 이후 8년 4개월 만에 가장 저조한 성적표로, 올 들어서도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 연속 10만명 대에 머물던 취업자 증가 폭이 5월에는 7만명 대까지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자 증가 폭이 넉 달 연속 20만명 대를 밑도는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이에 대해 통계청 관계자는 “15세 이상 인구 증가폭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자동차·조선 구조조정으로 제조업 취업자가 두달 연속 줄었고, 제조업 경기 위축 여파로 도·소매업이 부진한 것도 취업자수 증가폭을 10만명 아래로 떨어뜨린 원인"이라며 “지난달 서울, 인천, 경기북부 등 수도권 지역의 집중호우가 잦아지면서 건설 현장의 일감이 줄어든 것도 건설업 등의 취업자 증가폭 둔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1. 김정훈 2018.06.15 16:44 신고

    왜 뜬금없이 정지훈(rain) 탓을 하고 있어... 지금 나라의 곳간이 비어가는 건 전부 박근혜이명박노태우전두환박정희이승만 때문이겠지....

  2. 똘똘이 2018.06.15 20:57 신고

    문재앙의 주사파 정권의 말로.....는 너무 뻔하지. 이제 곧 제2의 IMF 온다. 각오들해라.

  3. 김기덕 2018.06.16 03:37 신고

    자업자득..
    한국민은 자기가 저지른일에
    책임을 져야할것이다

  4. 요원009 2018.07.10 13:03 신고

    누가 보면 이명박 박근혜 때는 9년내내 가뭄인줄 알겠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