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남북 협상은 그들(남북)에게 중요한 것이지 미국의 우선순위가 아니다"라며 "미국의 우선순위는 (북한의) 비핵화"라고 했다.

6일 인터뷰에서도 "대북 제재 효과가 약해지는 걸 용인하지 않겠다"며 "미국은 제재를 엄격하게 유지하기 위해 강제적인 조치 등 필요한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도 했다.

또한, 지난달 25일 발신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명의의 서신에서 백악관은 "북한의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미사일 방어체계를 강화하겠다"고만 언급하고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은 거론하지 않았다. 최근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청원에 대한 검토는 커녕 사실상 단칼에 무시한 것이다.

이유는 최근 불거진 북한석탄 밀거래에 문재인 정부가 의혹을 사고 있다는 점과 북한이 4.27 판문점 선언을 무시하고 핵개발은 물론 미국까지 겨냥해 핵잠수함 건조까지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 정부는 미국 측에 끊임없이 종전선언을 요구하고 있다. 이를두고 전문가들은 상당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미국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 국장은 "한국의 연내 종전선언 주장은 북한 입장에 기울어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한국은 미국이 종전선언을 지지하지 않으면 실망할 것이고 중국은 이를 이용해 한국을 미국으로부터 떨어지게 하려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 파란2019 2018.08.07 22:56 신고

    얼마전 기사에서 gp를 차츰 철수계획하겠다는 글을 봤는데
    GP에서 군생활한 사람으로써 개인적으로는 답답하더라고요......
    평화분위기는 다 좋은데 왜 이런걸 하는지..... 이런건 너무 생각없이 하는거 같아 아쉽네요 ..

  2. 김정훈 2018.08.08 09:25 신고

    저 아저씨는 종전선언을 하고 싶은게 아니라 무조건항복 선언을 하고 싶어서 입이 근질거리는 것 같다.

  3. 2018.08.08 12:09 신고

    우리나라가 위험합니다

27일, 제주평화포럼 참석차 방한한 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이 종전선언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북한 측은 종전선언에 관해 이야기한 적이 없다. 그걸 얘기할 단계까지 가지도 못했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윤 전 특별대표는 나중에 미국이 (종전 선언을)제기 할 수도 있지 않냐는 질문에 "그럴 리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한국 측이 원했을 수도 있지 않냐는 질문엔 "충분히 있다"고 답했다.

이는 기존 북한 측에서 요구했거나 쌍방간에 요구했을 것이란 일반적인 이해도와는 전혀 상방된 사실이다. 또한 이말은 한국 측에서 북측에 요구하지도 않은 것을 준 셈이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이날 주한 미군이 철수 할 것 이라고 보냐는 질문엔 윤 전 특별대표는 "가까운 미래엔 없다, 북한의 비핵화가 없으면 감축도 없을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