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 지지율 50%선 붕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김의겸 대변인은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갤럽이 공개한 9월 1주차 정기여론조사(9월 4∼6일) 결과를 보니, 문 대통령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율은 49%로 집계됐다.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부정평가율은 4%포인트 올라 42%였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 83%, 북미정상회담까지 마무리된 6.13 지방선거 직후엔 79%를 기록하는 등 한동안 높은 지지율을 유지했다. 그러나 지방선거 이후 소폭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8월 들어 60%대가 무너지고, 9월에 접어들자 50%대가 무너졌다.

문 정부가 긴장하기 시작했다. 일주일 단위로 여론이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락 원인으로는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 소득주도성장 정책 혼선, 부동산정책으로 인한 서울 집값 상승, 국제법 무시하고 북한 퍼주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비단 이것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계속되는 인선 실패, 각종 내로남불식 부정부패도 한 몫 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다음주가 기다려진다.
  1. 고로 2018.09.07 17:53 신고

    촛불정신으로 보면 국민의 51프로가 일베라는 거구나

  2. 오뚜기 2018.09.08 04:17 신고

    내조사는 언제나 20%도 않되
    탄식소리가 전국에서

    주여 처리하소서

  3. 오뚜기 2018.09.08 04:18 신고

    갤럽도 타락? 조정?
    정직하라
    하나님 심판있다


31일, 갤럽 발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가 53%로 4·27 남북 정상회담 직후 83%까지 올랐던 문 대통령 지지율은 약 4달 만에 30%p 하락했다.

또한 지난주 56%에 비해 3%p 떨어졌고,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무려 38%나 됐다.

지지율 하락에 주요 원인은 경제 분야와 고용·노동 정책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소득수준별로 최하층에서 38%, 직업별로 자영업자에서 42%로 가장 낮았다. 전문가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불만과 고용쇼크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주요 국정분야별로는 대북, 외교, 복지 정책에서 긍정평가가 각각 58%, 55%, 52%로 나타나 부정평가를 앞섰다. 반면, 경제 정책에 대해선 부정 평가(53%)가 긍정 평가(26%)보다 갑절 이상 높았다. 고용·노동 정책도 부정 평가(51%)가 긍정 평가(30%)를 앞섰다.

교육·인사 분야도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교육 정책은 부정 평가 35%, 긍정 평가 26%였고, 공직자 인사에 대해선 부정 평가 37%, 긍정 평가 30%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28~30일 전국 성인 1000명을 상대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결과는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 http://www.gallup.co.kr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1. 고로 2018.09.02 17:33 신고

    괜찮아 괜찮아~~ 이제 가진자들 탓하며 계급투쟁 본격적으로 하믄 개돼지들이 광장으로 나와 촛불들거야.. 지지율 올리기 어렵지 않아요~~


31일, 여론조사업체 '공정'이 28일~30일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4.8%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 '못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40.9%로, 잘하고 있다는 비율보다 6.1%p 높았다. '보통이다'와 '잘 모르겠다' 응답 비율은 각각 22.9%, 1.4%로 조사됐다.

이는 최근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 방향에 대해 부정 인식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반영하듯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 및 현안에도 부정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자리·가계소득 통계가 악화된 것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이 있냐'는 질문에 응답자 69.1%가 "관련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서도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비율은 42.7%에 달했다.

반면 "최저임금과 관계가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관계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의 절반도 미치지 못한 27.6%였다.

'국방백서 내 북한관련 문구 삭제된 것이 바람직하냐'는 질문에는 응답자 절반가량인 47.6%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바람직하다"는 응답 비율은 41.5%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20대 37.2%, 30대 42.7%, 50대 45.0%, 60대 이상 41.1%)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 비율이 높았다. 40대에서는 긍정평가 비율이 41.8%로 부정평가 비율 38.3%보다 다소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P였다. 조사방법은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로 2018년 7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자세한건 http://gongjung.org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1. 신광혜 2018.09.01 20:37 신고

    북한회담찬성하는걸로볼때
    멍청함은 변함 없어요.
    그저 주변에서 하는이야기들만듣고 자기생각인양하는거지.
    본문에 안쓰신듯하네요. 다른글들에서본기억있어요. 56프로정도가 북한이랑교류하는거찬성한다고했다고.

    • 진주모 진주모 2018.09.01 20:46 신고

      ㅎㅎ 저도 여로조작ㅎㅎ 농담이고, 아마 여론조사기관이 다를거예요

    • 신광혜 2018.09.02 00:31 신고

      자세히는안봐서모르겠어요.
      하튼 30프로대 진입한 이번시점 설문 내용중하나였어요

      진주모님은 개개인의 인지능력한계를 환기시켜주는작업중이시죠.

      여론조작이아니라
      ㅋㅋ

    • 진주모 진주모 2018.09.02 01:45 신고

      그렇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재앙과 대깨문들 대가리깨지는 그날까지..,

  2. 뭐래신고하러감 2018.09.01 21:46 신고

    공정.. 듣도보도못한 보수통계집단인듯..저런거하면 오차범위며 표준 모집단의 특성정도는 써줘야지..

  3. 뭐래신고하러감 2018.09.01 21:49 신고

    여론조사 공정 지선때도 김문수 지지율,자유당 지지율이 제일 높게 나왔던 조사기관

  4. 로뎀나무 2018.09.01 21:59 신고

    잘됐다 이기회에 퇴진 시키자
    퇴진하라 문재인

  5. 오월에 2018.09.01 23:49 신고

    지금도 지지. 응원합니다. 문재인대통령님. !!!

  6. 초록연어 2018.09.02 06:46 신고

    촛불로 정권 탈취하여 나라를 팔아먹는 종북이 죄인이는
    촛불로 끌어내려야 한다
    그들의 방법대로 내려 앉혀야 한다
    촛불로 뭉치자~!!!!

  7. 하늘 사랑 2018.09.03 03:51 신고

    지지율더 떨어진다. 이데로 계속하면...
    국민위한 정치 하라. 내주위 젊은이들도 문통 찍은것 후회 하더라


9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경수 경남도지사로부터 "문재인 정부 임기 말까지 지지율을 40% 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해 두 사람의 대질조사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드루킹이 대선 이후 김경수 지사를 만났는데, 김 지사가 이번 정부 임기 말까지 지지율 40% 이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앞선 특검 조사에서 김 지사는 파주의 출판사에 가 드루킹 측으로부터 조직에 관해 설명을 듣고 함께 식사한 건 맞지만, 댓글 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 시연회는 본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한 걸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킹크랩 프로그램을 만든 사람과 설명한 사람, 설명회 광경을 목격한 사람의 진술이 일치한다고 밝혔다. 이렇듯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 만큼 오늘 조사에서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관리를 전담해 온 자가 드루킹 본인으로 밝혀졌다. 그래서일까? 어떤 사건에도 끄떡없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계속해서 떨어지더니 지금은 급추락 중이다.

8일, 쿠키뉴스의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조원씨앤아이가 전국 성인 1066명을 대상으로 조사,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현재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 하고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50.8%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해 한 때 80%가 넘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50% 대 까지 떨어졌다.

분명히 어떤 사건에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긴 커녕 상승해 왔다. 그런데 갑자기 지지율이 추락하는 이유가 뭘까? 드루킹의 진술대로라면, 드루킹이 감옥에 있어서 조작할 사람이 없어서가 아닐까?
  1. 고로 2018.08.09 17:46 신고

    지지율하락은 장군님이 막아주실테니 문대통령님은 걱정말고 김경수&드루킹 손절하시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7월 31일부터 8월 2일까지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를 물은 결과 60%가 긍정평가했고, 29%가 부정평가했다.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이 발견됐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 이유를 묻는 질문에 모름/응답거절이 17%로 가장 높게 나왔다. 이는 지지는 하는데 왜 지지하는지 이유를 모른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응답률은 16% 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