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갤럽 발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가 53%로 4·27 남북 정상회담 직후 83%까지 올랐던 문 대통령 지지율은 약 4달 만에 30%p 하락했다.

또한 지난주 56%에 비해 3%p 떨어졌고,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무려 38%나 됐다.

지지율 하락에 주요 원인은 경제 분야와 고용·노동 정책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소득수준별로 최하층에서 38%, 직업별로 자영업자에서 42%로 가장 낮았다. 전문가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불만과 고용쇼크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주요 국정분야별로는 대북, 외교, 복지 정책에서 긍정평가가 각각 58%, 55%, 52%로 나타나 부정평가를 앞섰다. 반면, 경제 정책에 대해선 부정 평가(53%)가 긍정 평가(26%)보다 갑절 이상 높았다. 고용·노동 정책도 부정 평가(51%)가 긍정 평가(30%)를 앞섰다.

교육·인사 분야도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교육 정책은 부정 평가 35%, 긍정 평가 26%였고, 공직자 인사에 대해선 부정 평가 37%, 긍정 평가 30%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28~30일 전국 성인 1000명을 상대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결과는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 http://www.gallup.co.kr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1. 고로 2018.09.02 17:33 신고

    괜찮아 괜찮아~~ 이제 가진자들 탓하며 계급투쟁 본격적으로 하믄 개돼지들이 광장으로 나와 촛불들거야.. 지지율 올리기 어렵지 않아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