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포용국가 전략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눈 후 예정된 동선이 아닌 책상 사이로 가로질러 직진해 의아한 장면을 연출했다.

이를 본 김종천 의전비서관이 혀를 빼꼼 내밀었다. 문 대통령과 가까이 있는 임 비서실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주영훈 경호처장 등은 웃었지만 단 한 사람, 대통령의 의전을 맡고 있는 김 비서관은 웃지 못하고 난감한 표정을 지은 것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회의장에서 입장하면서 ‘ㄷ’자 모양으로 자리해 있는 참석자들과 악수로 인사를 나눴다. 김 비서관을 당황케 한 해프닝은 이 이후 일어났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자리를 향해 참석자들의 뒤로 돌아가는, 예정된 동선이 아닌 책상 사이로 가로질러 직진하려 했다.

이내 문 대통령은 지나가야 할 곳이 마땅치 않자 잠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고, 곁에 자리한 임종석 비서실장 등이 책상을 밀어 공간을 만들었다. 하지만 장애물은 또 있었다.

책상 사이가 케이블로 막혀 있던 탓에 문 대통령은 다리를 번쩍 들어 뛰어넘다시피 그곳을 건너야 했다.

대통령 경호처 ‘효자동사진관’은 이 장면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으나, 이를두고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치매' 의혹에 의혹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사진을 선 공개했다는 점도 의혹이 확산되지 못하게 선 조치 한 것 아니냔 의혹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이유는 별로 좋지도 않은 장면을 기자들보다 먼저 공개 했다는 것 자체가 문제였다.

앞서 여러 사건을 근거로 '문재인 치매' 의혹이 일기도 했다. 자세한 건 http://freedom-korea.com/302 를 참조 하면 된다.
  1. 진짜민주 2018.09.08 13:15 신고

    문치맥이 맞군요. 문을 못찾는 치맥. ㄷ 자 책상 배열에 뒤는 뚫려있고 앞은 막혔는데 뒤의 뚫린부분을 인지 하지못하고 앞쪽으로만 직진해서 장애물을 통과하려는 문인지장애 같습니다.

  2. 진주모씨 2018.09.08 22:07 신고

    제발 정신차리쇼.쯧쯧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