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에서 공식 복귀 하자마자 공석이었던 청와대 비서관 인사 여섯 자리를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친노(친노무현)’ 인사와 시민사회 출신으로 대거 등용했다. 전형적인 ‘코드’ 인사로 분석된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인선된 6명의 비서관 중 절반이 ‘노무현 키즈’로 불린다.

먼저, 김영배 정책조정비서관(51)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행사기획비서관을 거쳐 서울 성북구청장으로 8년간 일했다.

김우영 제도개혁비서관(49)도 재선 서울 은평구청장 출신이며 노무현재단 기획위원을 지냈다.

민형배 자치발전비서관(57)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사회조정비서관을 지냈으며 2010년 지방선거에서 광주 광산구청장에 당선돼 올초까지 구 행정을 책임졌다.

이번에 신설 된 자영업비서관에는 인태연 한국 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회장(55)이 발탁됐다. 인 비서관은 인천 부평에서 의류매장을 운영하다 10여 년 전 자영업자 권익 보호를 위한 시민운동에 뛰어들었다. 프랜차이즈 갑을 관계, 카드 수수료 등 자영업 관련 문제 제기를 꾸준히 해온 인물이다.

사회조정비서관에는 강문대 법률사무소 로그 대표변호사(50)로 강 비서관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 사무총장 출신이다.

정현곤 시민참여비서관(54)은 국무총리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으로 근무했지만, 시민평화포럼 정책위원장 등을 지낸 시민단체 출신이다.
  1. 고로 2018.08.07 20:21 신고

    통일부에 들어가는 캠코더출신이 진짜 실세중에 실세죠... 장군님과 접점부서인 통일부 권력이 국정원이나 기재부 가볍게 뛰어넘죠... 감사원도 못건드려욤 ㅋㅋ


31일, 조선일보는 '공공기관 알리오' 등을 통해 338개 공공기관(공기업, 준정부기관, 기타공공기관)의 임원 현황을 전수조사한 결과,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5월 10일 취임 이후 현재까지 214개 공공기관에 총 252명을 기관장 및 상임감사로 임명했는데, 이 중 131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거나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자문단·싱크탱크 등 캠프 관계자, 또는 공식 지지 선언을 하거나 노무현 정부에서 고위 관료를 지낸 인사로 집계됐다.

이제 남은 공석은 공공기관장 25자리, 상임감사 10자리가 남았다. 그러나 이마저도 6·13 지방선거 낙선자 등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의 추가 '낙하산'이 이어질 전망이다.

그리고 지금 임명된 인사 중엔 해당 기관과 전혀 관련 없는 경력을 가진 인사가 '낙하산'으로 내려앉는 경우도 상당수 있었다.

이에 대해 여권 고위 관계자는 "우리도 낙하산을 내려 보내고 싶지 않았지만 현실적으로 선거 이후 배려해야 할 사람이 많았다"며 "이런 부분은 좀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나랏일을 하는데 전문성이 결여된 자를 앉혀 놓고 본인들 사람 챙겨야 되니 이해해 달라? 국민세금을 나눠 먹으면서 이해해 달라니 욕 말곤 할 말이 없다. 지지자들도 정신차리시길...
  1. 고로 2018.08.01 07:34 신고

    캠•코•더 아니면 자리 없징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