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한 여야 3당 대표가 북측 고위급 인사들과의 면담 장소에 ‘일정 착오’를 이유로 나타나지 않은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고생하는데 이해찬 당 대표는 약속도 취소해버리고 큰 결례를 저질렀다. 상당히 불쾌하게 했다”며 “북한은 사실 실제로 그랬다면 숙청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의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8일 오후 3시 30분부터 만수대의사당에서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비롯해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 등과 만날 계획이었으나, 이날 오후 4시가 넘어서까지 면담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북측은 오후 4시 17분에 “호텔로 돌아가자”며 떠났다. 이후 여야 3당 대표는 숙소인 고려호텔 로비에서 남측 취재진과 만나 “일정에 착오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했고, 이정미 대표는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 대표들끼리 간담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 의원은 다음날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도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굉장히 수고하셨다. 큰 박수를 보낸다"고 말하는가 하면 연설에 대해선 "큰 감동이었다. 격한 전율이 몰려왔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이는 당의 목소리와는 달리 이례적으로 극찬을 한 것이다.

이같은 하 의원의 행보를 두고 '박쥐', '철새', '주사파 근성', '인기영합적 정치' 등 부정적인 단어가 섞인 반응들이 댓글로 달렸다. 하 의원은 당신의 치졸한 행보가 옳다 생각하는가? 박지원식 정치는 관두시고, 태도 정확히 하시길 바란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