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인도네시아 유력 언론 '꼼빠스'와의 서면인터뷰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말까지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진도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혀 미국과 대립각으로 인해 긴장감이 더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서 남북관계 발전은 물론 북미 관계 개선과 비핵화 촉진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미국의 입장은 답보 상태며 오히려 제재까지 거론하고 있다.

이와중에 문 대통령은 "문제는 정상 간 합의를 진정성 있게 실천하는 것으로, 관련국 간 신뢰 구축이 중요하다"면서 "신뢰 구축의 실질적 단계로서 종전 65주년인 올해 한반도에 적대관계 종식을 선언하는 종전선언이 이뤄진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뢰를 언급했지만 본인 뜻대로 밀어붙이겠단 심산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책의 가장 기본은 한반도에 다시는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으로 남북미 정상이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의 공동 목표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전쟁의 무서움을 강조하며 더 큰 화를 불러 올 수도 있는 종전선언에 대한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중략)

아울러 "앞으로도 인도네시아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정착을 위해 건설적 역할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국의 격한 반대에도 다른 나라에 도움을 구하고는 있으나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엔 yygh**** "정부 초반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만들겠다더니 진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경제난을 겪고 있는데, 되돌아갈 수 없을 만큼 진도를 낸다니..."

mypqy**** "그만좀 해라... 진짜 재앙이다. 다 죽일 셈이냐?"

answod**** "되돌아갈 수 없다니??? 제발 아무것도 안했으면..." 등 부정적인 댓글들이 주를 이뤘다.
  1. 고로 2018.09.07 08:50 신고

    시급히 나라를 팔아먹는다는 느낌주믄 안돼는데 ㅋㅋ

  2. 1278 2018.09.07 11:18 신고

    삼족을 멸해야할 대역죄인일세 저자때문에 온국인들이 전전긍긍하다니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