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일언반구도 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이 일자, 26일 뒤늦게 페이스북에 UN 참전 용사에 대한 추모사를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26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리는 6·25 참전용사 추모식 참석 계획을 취소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폭우와 낙뢰 등으로 오늘 (참석) 일정을 취소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불참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추모식 당일인 26일 부산에는 비소식이 없었다. 서울에 비가 왔다고는 하나 얼마든지 가려면 갈 수 있는 수준이었다.

그리고 2015.5.18일 광주에서 열린 5.18 기념식에서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은 비를 맞아가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이뿐만이 아니다. 촛불시위 때는 비가 억수같이 쏟아졌지만, 꿋꿋이 비를 맞아가며 시위에 참석했다.

그런데 이번 불참 이유가 '폭우'와 '낙뢰' 때문이었다고 하니 여론이 더 악화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6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2000명 증가하는 데 그치면서 8년4개월 만에 최악의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오자 이것또한 '비'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놔 비난을 산 적이 있다.

  1. z 2018.06.27 10:03 신고

    ♬♩♬♪ ♪♫♫♬ 새끼

  2. 대혈 2018.06.27 13:00 신고

    뉴스를 아주 부분만 보시는 버릇이 있으시거나 아니면 아주 편파적으로 보시는 버릇이 있으신 모양이군요.
    헬기가 떠서 운항을 하기 위해서는 날씨가 큰 영향을 미칩니다. 청와대는 서울에 있지 부산에 있는게 아닙니다.

    • 진주모 진주모 2018.06.27 13:36 신고

      마음만 먹으면 4시간안에 갈 수 있지요 ㅉㅉ 본인이 재앙의 시각에서만 생각하는건 아닌지요?ㅋ

  3. 대령 2018.06.27 13:03 신고

    취업자 수는 2706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2000명 증가하는 데 그치면서 8년4개월 만에 최악의 수준이라는 분석이 아니라 단순한 뉴스입니다.
    분석결과 취업가능 청년인구수 감소와를 가장 큰 이유로 들었습니다. 추가적으로 조선업의 불황같은 기업들의 부진을 들었죠.
    도대체 비때문에 취업자수 증가폭이 줄었다는 뉴스는 또 어디서 들으신 거에요?

  4. 유가족 2018.06.27 14:11 신고

    나라를 지키다 순직한 수백만이 참전 전사자보다 세월호에서 돌아가신 분들이 더 중요하잖어

  5. 나랑 사랑 2018.06.27 16:35 신고

    진싱 욕나온다 이념이 뭐라고 개차반 같으니
    저런게 ㅋ ㅋㅋ

  6. 나라사랑이 2018.06.27 18:55 신고

    대통령 되기 전과 대통령 된 후가 같을까요?
    좀 다르겠죠?
    세월호 행사라면 KTX타고 갔을 거 같아요.
    세월호를 통해 대통령 됐으니 은혜를 갚아야죠.
    6.25 행사는 북한 김정은 눈치가 좀 보이겠죠.
    안 그래도 별로 가고싶지 않던 차에 서울의 날씨가 도와준 거 같네요.

  7. 오다리 벌구 2018.06.28 12:03 신고

    죽 헬기 ♬♫♬게 타고 다니 더니 이젠 폭우땜시 말이되는소리가 에포용지 문벌구

  8. 오다리 벌구 2018.06.28 12:04 신고

    오다리벌구 끝났다

  9. 오다리 벌구 2018.06.28 12:04 신고

    오다리

  10. 오다리 벌구 2018.06.28 12:04 신고

    문벌구

  11. 곰숨엄마 2018.06.28 18:41 신고

    핵돼지 똥꼬는 열심히 빨아도 나라의 "자유"를 지키려 목숨을 바친 국민들은 필요없는 우리 이니?


25일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6.25전쟁 68주년 중앙행사에 문재인 대통령이 불참한 것을 두고 비판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 김성태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조배숙 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 불참은 물론 6.25 참전 용사들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월드컵 관람, 세월호 추모제 참석 등 기타 행사에는 참석했지만 정작 대한민국을 지킨 6.25 참전 용사들에 대한 예를 지키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반면 25일 오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6.25를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박 씨는 "오늘이 6월 25일이다. 요즘 남북관계가 좋아지면서 6.25가 예전과는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기도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명수는 "그럼에도 잊어서는 안 될 날이다. 그런 일이 또 일어나서는 안 되니까 우리 모두 더욱 잊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박 씨는 지난해 8.14일에도 박대기 기자가 출연해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로 촉발된 미국과 북한의 위기 상황에 대해 이야기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날 박 씨는 "백성들은 굶주리고 있는데 돈을 미사일 발사에 쓰면 어떻게 하냐"며 비판했다.

이어 "말 잘못하면 큰일나지만 개성공단에서 번 돈을 미사일 개발에 사용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김종필 전 국무총리 장례식장에도 불참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대선 당시 고 김 전 국무총리가 문재인 후보를 "이름 그대로 문제가 많은 사람",  “문재인 같은 얼굴이 대통령 될 수가 없는데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 “김정은이 자기 할아버지라도 되나” 등 비난조로 일갈한 것에 대한 응어리가 남아서가 아니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 측은 김 전 국무총리와 인연이 없다는 점, 전례 등을 거론하며 불참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이를두고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시절 김 총리를 만나기도 한 점을 미뤄 봤을 때 인연이 없는 게 아니어서 이 또한 변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