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현지시각), 로이터는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의 기술로 원전(원자력발전소)을 건설하길 원한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도는 한국전력의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 참여 무산에 이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운영·유지보수 사업 일부가 프랑스전력공사(EDF)로 넘어간 직후라 충격이 크다.

사우디는 올 7월 1400메가와트(MW)급 2기 규모 신규 원전 건설 예비사업자로 한국을 포함해 미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을 선정했다. 사우디가 미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미국 원자력 기술을 지지한다는 보도가 최근 현지에서 나온 것이다.

사우디의 원전 등 에너지 사업을 총괄하는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은 최근 "우라늄 탐사 프로그램에 착수했으며 초기 징후가 긍정적이었다"고 말했다. 알팔리 장관은 "2기의 원전을 건설하는 프로젝트가 계획에 따라 양호한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는 2015년 한국 기술로 개발된 세계 최초의 중소형 원자로 ‘스마트(SMART)’를 수입하는 등 원전 분야 협력을 진행해왔다. 올 5월에는 원전 사업 예비사업자 선정 전 알팔리 장관이 방한해 우리 원자력 기술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변수는 중동 정세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이란에 맞서 원전과 함께 핵 보유를 원하고 있다. 중국, 러시아는 핵 개발이 가능한 조건으로 사우디 원전 수주전에 뛰어들고 있다. 사우디는 이란의 핵 위협을 근거로 미 원자력법 123조 적용의 완화를 요구하고 있다. 

미 원자력법 123조에 따르면 미국과 원자력협정을 맺고, 우라늄 농축과 사용후핵연료 재처리를 위해서는 미 정부와 의회에 사전 동의를 받아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올 3월 미국을 방문한 빈 살만 왕세자에게 "핵 물질 사용을 미국에 보고하지 않고, 우라늄 농축을 허용해 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을 표방하고 있는데, 과연 사우디가 뭘 믿고 원전 프로젝트를 맡길 수 있을까?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는 더 날려 먹을게 있을까? 궁금하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