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중국 판구연구소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체제 구축에 대한 한·중 협력'을 주제로 베이징에서 개최한 한·중 전문가 토론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북한 편을 들고 중국 측은 "북한을 믿기 힘들다"고 하는 진기한 풍경이 펼쳐졌다.

이날 토론회에서 위홍쥔 전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은 "북한은 미국을 상대로 원하는 생존 조건을 얻지 못하면 (핵 문제에서) 후퇴·역행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장롄구이 중앙당교 교수도 "지금까지 북한이 취한 조치들은 핵 포기가 아닌 핵 동결 차원일 뿐이고 미래 핵 사용에도 전혀 문제가 없다는 점에서 진정성을 믿기는 시기상조"라고 했다. 그는 "한·중이 지혜를 모아 북한이 꼼수를 못 쓰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주펑 난징대 국제관계원장도 "한국이 김정은의 꼼수에 넘어갔다는 시선도 있다"고 했다. 이펑 판구연구소 이사장은 "(한국이) 너무 급하다"며 "성급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 측 참석자인 문정인 특보는 "북이 비핵화 의지가 없고 핵을 보유하려고 한다고 자꾸 얘기하는 건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며 "워싱턴·베이징이 부정적인 가정이 제일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명백히 밝혔다고 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김 위원장과 세 차례 만나 의지를 확인한 것 아니냐"며 "북한도 풍계리 핵실험장을 완전 폐기하고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의사를 밝히는 등 과거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또 "북한 지도자의 말을 믿고 여건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11월 말 아르헨티나 G20(주요 20국) 정상회의 때 시진핑 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북한이 전향적으로 나오므로 대북 제재 완화를 전향적으로 검토해달라'고 한 말씀 해주시면 좋겠다"고 김정은에 대한 믿음을 요구했다.
  1. 국가적재앙 2018.11.09 19:42 신고

    통일 해야 된다고 생각 하는자 와, 통일 하면, 안된다 고 생각하는 이들 과의 내부적 조율도 없이, 한 개인의 관념 만으로, 국가의 대소사 를 운영하면 이렇케 된다.

    제일 중요한건 국민의 주권적인 의견 인데,
    이곳에 국민은 없다.

  2. 霞隱 2018.11.10 07:58 신고

    북한의 종속국 답게 행동도 어쩜그리 예상을 어긋나지 않나 북한이 핵을 다 갖다 버릴수 있나? 절대못할일을 얘기하는데 믿어 달라? 뭘 ? 남한침공할걸? 동지적 하수인 문재인이 길터고 군치웠으니 무혈 입성 하시니 핵이 따로이 필요 없겠지 미군만 없으면... 그래서 전작권 회수하려는거고 비행금지구역등 노골적으로 미국 약올리기하고? 느글거리는 면상들 꼴 보기싫다 대한민국에 알레르기 일으키는종자가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니? 태극기뱃지 단적없고 외국에서 서명할땐 비슷하게 대한미국으로쓰고 함선에 태극기 못달게 독도함에 이상한그림갇은 조선시대국기나붙여놓고 함선포도 봉인할걸 왜달고 다니고 미사일 봉인할걸 왜갖고있냐고 장성 70명모가지치고 지사람으로채워두고선 한낱 내시가 라이방끼고 국회의원대동하고 장군들앞에서 훈시를하고 통문비밀번호나 북에 송신해주고 아예나라를 똘똘말아 정은이 아가리로 밀어 넣는구나 ... 생각나네 문재인이 광화문앞에서 팻말들고 서있던거 "내가 공산당 입니까?" 그때 나는 목터져라 외쳤다 그래이 ㅅㅅㄲ야 니가바로 김일성장학금 골수 공산당원이라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