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이화여대에서 열린 시사토론회에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비핵화'"라며 "절대 인권 문제를 (대북 협상의) 전제 조건으로 걸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북한과의 대화에서 인권 문제를 제기해야 하느냐'라는 질문에 문 특보는 "우선순위(priority)를 두고 북한과 대화를 해야 한다. 비핵화가 먼저고 그다음이 인권"이라며 "북한이 개혁·개방을 하고 경제가 나아져 그 결과로 인권 문제가 개선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 인권 문제를 제기하기는 했지만 이를 우선순위로 놓지는 않았다"며 "남북 간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인권 문제보다) 먼저"라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문 특보의 입에서 나온 것은 그대로 이뤄져 왕위의 왕 '상왕'으로 입증돼 왔다. 과연 이번 발언도 그대로 이뤄질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